구글 플레이에 등록된 앱 숫자가 70만개를 돌파해서 애플 앱스토어에 등록된 숫자를 따라 잡았다고 합니다.

안드로이드가 출시된 이후 한동안은 두 플랫폼의 앱 숫자 비교하기 좋아하던 언론도 이제는 별 관심을 가지지 않는 것 같습니다. 사실 이제는 두 플랫폼 경쟁에서 앱의 숫자는 큰 의미가 없어졌기 때문입니다. 그보다는 품질에 더 관심을 갖는 것 같습니다.

구글 플레이는 앱 등록시 심사가 까다롭지 않습니다. 아주 심각한 문제가 아닌 이상 5~10시간이면 등록이 완료됩니다. 반면 애플 앱스토어의 경우 심사 기간이 1개월 이상이 걸리기도 할 정도로 까다롭게 심사를 합니다. 이런 방식은 모두 장단점이 있습니다.

구글 플레이처럼 심사를 간단히 했을 경우, 개발자는 앱을 빨리 등록(또는 업데이트)해서 빠른 고객 대응이 가능하고, 애써 개발한 앱을 등록할 수 없는 불상사도 발생하지 않습니다. 반대로 사실상 같은 앱을 중복 등록하거나, 악성코드가 내장되거나 성인컨텐츠 등 문제가 있는 앱이 등록되는 문제가 발생하기도 합니다.

심사가 까다로운 애플 앱스토어는 앱의 품질이 높아지는 장점이 있지만, 반대로 앱 등록이 지연되어 개발자가 피해를 입거나, 애플 정책의 변화로 인해 애써 개발한 앱을 포기해야 하는 일도 생깁니다.

구글 플레이 등록 앱이 70만개를 넘어서면서 애플 앱스토어와 동일한 수준에 이른 만큼, 이제는 품질에도 좀더 신경을 써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정책한 사전 심사를 강화하지는 않더라도, 사후 심사를 강화해서 악성코드가 내장된 앱 등 문제가 있는 앱을 퇴출 시키는 정책도 필요하다고 보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