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림지에서 혼자 즐기고 친구를 만나 청풍문화원으로 갔다.
충주댐 건설로 수몰된 지역의 문화재를 청풍호가 내려다 보이는 언덕위에 복원해 놓았다.

아마도 그 때의 모습은 아니리라....

한 기왓집 앞에는 이런 문구도 있었다.

원래는 집앞의 뜰과 뒷 산이 어우러져 있는 운치있는 집이였으나 복원한 이 곳에서는 그 맛을 느낄 수 없다고....
(정확한 문구는 기억나지 않는다. 대충 이런 말이였다.)

하나 반가웠던 것은 그렇게 많이 들었던 황석리 고인돌을 이 곳에서 볼 수 있었다는 것이다.
그리고 최근에 알게된 성혈을 고인돌에서 직접 찾아볼 수 있는 기회도 얻었으니... 이만하면 오늘 여행은 보람이 있는 것 같다.


사진에는 담지 못했지만, 아름다운 청풍호의 풍경또한 잊지 못할 것 같다.

함께, 생명의 위협을 느끼는 듯한 절벽 길을 운전하는 것은 소심한 나에게 맞지 않다는 것도 깨달았다.

'My 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잠이 들었다. 꿈...  (0) 2008.10.22
단양여행 - 도담삼봉  (0) 2008.10.13
제천여행 - 청풍호반, 청풍문화재단지  (0) 2008.10.13
제천과 단양... 짧은 여행 - 의림지  (0) 2008.10.13
일이 손에 잡히지 않는다.  (0) 2008.10.13
싸이와 블로그의 차이  (4) 2008.08.20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