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젠가 이 비에 제주4,3의 이름을 새기고 일으켜 세우리라”

4.3백비, 이름 짓지 못한 역사

백비, 어떤 까닭이 있어 글을 새기지 못한 비석을 일컫는다.

‘봉기·항쟁·폭동·사태·사건’등으로 다양하게 불려온 ‘제주4.3’은 아직까지도 올바른 역사적 이름을 얻지 못하고 있다. 분단의 시대를 넘어 남과 북이 하나가 되는 통일의 그날, 진정한 4.3의 이름을 새길 수 있으리라.

[4.3백비 설명문 중에…]

 

 

 

전시실을 나서는 길에 4.3에 희생된 억울한 혼령들을 위로하는 글귀를 적어 붙일 수 있는 공간이 있다. 많은 사람들이 이 곳에 작은 소망을 적어 붙였다.

 

 

 

방사탑 – 제주에서는 마을의 안녕을 위해서 사진과 같은 형태의 방사탑을 쌓았다. 실제 방사탑들은 사진과 달리 제주의 거친 현무암으로 쌓아 졌다.

제주시 신산공원에 4.3해원방사탑이 쌓아지고 화해와 상생을 의미하는 조형물이 되었다. 그 방사탑은 제주도민들이 하나씩 모아온 돌로 쌓여진 진정한 제주의 방사탑이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