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1일~2일 열렸던 한·아세안 특별 정상회의에 맞춰서 조성된 꽃밭입니다.

중문에 있는 제주컨벤션센터와 주상절리대(지삿개)의 중간쯤에 있습니다.

지난 주 일요일 찾아 갔는데, 장마가 시작되서 비는 그쳤지만 안개가 자욱하더군요. 어쩌면 더 운치가 있었을 수도 있겠네요.

아무래도 6월에 맞춰서 조성한 곳이다보니 슬슬 꽃이 사라지기 시작할 것 같습니다. 제가 보기에도 조금씩 꽃이 지고 있는 것 같았으니까요.

어찌보면 조금 아쉽습니다.

제가 알기론 이틀간의 정상회의를 위해서 꽃길 조성 등 조경에 들어간 예산만 160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그렇게 많은 돈을 들였지만 시간이 흐르면 모두 사라지는 것인데요.

크기는 작은 꽃밭이더라도 오랫동안 지키고 관리해서 아름다운 정원으로 가꾸었으면 어떨까 생각해 봅니다. 같은 예산이라면 크지만 한 순간이면 사라지는 넓은 꽃밭말고, 작지만 오래도록 아름다운 꽃밭을 가꾸면 어떨까 생각해 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