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 한국형 닌텐도라는 말이 나왔을 때, 실현 가능한 예를 들라고 그렇게 말을 하는 사람들이 많았던 것 같습니다.

그런데 ETRI가 기준잡고 정말 시작하나 봅니다. 도대체 어떤 제품을 만들어 낼지는 모르겠지만, 이왕할거라면 제대로 했으면 하는 바램이 있긴 합니다. 른 정부 연구 기관과 달리 ETRI는 그나마 신뢰를 주어 왔던 기관이기 때문에 어떤 작품을 만들어낼지도 사뭇 궁금하기도 합니다.

ETRI에서 추진하는 것은 국산 휴대용 비디오 게임기 소프트웨어 플랫폼이라고 합니다. 그리고 이 소프트웨어 플랫폼을 리눅스 기반으로 개발할 예정이라고 하네요. 이 대목을 읽다가 갑자기 WIPI(위피)가 떠오르는 것은 왜일까요?

사실 처음 시작은 세계 모바일 표준 플랫폼을 만들어 내겠다는 원대한 포부와 함께 시작했던 것인데, 사실 시대를 앞서가지 못하고 끌려 다니다가 수명이 끝나게 되었다고 보는 것도 옳을 것입니다.

이번 개발은 우리나라 게임파크홀딩스의 휴대용 게임기 GP2X시리즈의 게임제작툴 개발 및 리눅스 기반 게임 개발에 필요한 일체의 소프트웨어 개발을 추진한다는 것이 핵심입니다. 조금 생각해 보면 위피와 비슷한 방식의 동작을 할 것으로 보입니다.

즉 제2의 위피라고 볼 수 있겠습니다. 혹평한다면 위피를 휴대용 게임기에 이식한다 라고 표현할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이명박의 말로 시작된 이 프로젝트가 어떠한 결과를 낳을지는 기다려봐야 하겠으나, 개인적으로 봤을 때 기대하기는 어렵지 않을까 생각이 듭니다. 이벤트성 개발 혹은 윗사람 눈치 보기용 개발이 아니였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image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