며칠전 지하철역을 걷고 있었다.
공중전화기들이 박스들이 줄지어 있었는데, 이용하는 사람들은 하나도 보이지 않았다.
휴대폰이 일상화 되면서 2001년을 정점으로 공중전화를 사용하는 사람들이 사라졌다고 한다.
  삐삐가 일상화 되었던 90년대 후반에는 정말 공중전화기에 사람들이 줄지어서있는 풍경이 흔했었는데...
  공중전화박스에 줄을 서있다가 앞 사람이 빨리 사용하지 않는다고, 폭력을 휘두른 사건도 뉴스에 간혹 보도되곤 했었다.

이런 생각들을 하고 있을 때 공중전화기 한 대가 눈길을 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공중전화기는 남은 동전을 반환해 주지 않고, 수화기를 올리는 순간 동전을 완전히 꿀꺽 해버린다.
  동전을 넣고 공중전화를 사용하다가 수화기를 올리지 않고 사진처럼 수화기를 전화기 위나 선반등에 올려놓고 뒷 사람이 남은 돈을 사용할 수 있도록 해주는 것이다.

  예전엔 이런 풍경을 흔하게 볼 수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화 한 통화 요금이 70원이니 10원이 모자라다. 남은 동전을 누군가가 사용했을지, 아니면 관리인이 그냥 전화기가 삼키도록 해버렸을지는 모르겠지만, 오랫만에 잊혀졌던 모습을 떠올리도록 해줘서 너무 고마웠다.

  겨우 5년전만 해도 이런 풍경들이 낯설지 않았을 텐데...

  내 기억속에 있지만 기억해내지 못하는 잊혀진 풍경들이 참 많이 있겠다는 생각이 든다.

  세상이 바뀌는 것을 거부할 필요는 없겠지만, 가끔은 이런 것들이 참 아쉽게 느껴질 때가 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