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에 글을 쓰기 시작한지도 10년이 넘은 것 같습니다. 오랫만에 잠 욕심을 내려놓고 예전에 썻던 글들을 읽어봅니다.

처음에는 내 이야기를 담았었고, 이런 저런 관심있는 주제들을 하나씩 추가시켰죠. 광고수익을 생각하며 글을 쓰기도 했었습니다.

2009년에도 이런 글을 적은 적이 있었죠. "수익에 눈이 멀어 내 이야기를 잃어버린 블로그"라는 제목으로 글을 썻습니다. 내 이야기만을 쓰는 블로그를 꿈꾸면서요...

가끔이라도 내 이야기, 내 생각을 적어 보려고 합니다. 내 블로그니까요! 온갖 잡생각을 하고 그 생각들을 적었던 기억들이 이제는 그리워집니다. 

자!! 이제 다시 시작해 보려고 합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