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블로그의 글들을 오랫만에 읽어 보았습니다,
글이 많은 것도 아니지만, 글을 읽어 보답보니 제대로 인식하지 못했던 점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 것은 바로 바쁘게 보낼 때에는 나를 돌아보지 못한다는 것입니다.

내 인생의 로그 란에는 주로 나에 대한 글을 많이 적었었습니다.
나를 돌아보기 위한 생각들이었지만, 공개글로 남기는 것도 좋은 것 같았습니다.

지금 보니 바빴던 기간에는 유독 내 인생의 로그를 남기지 못하고 있었습니다.
다른 카테고리는 가끔이라도 글을 쓰기도 했었지만, 나에 대한 글... 고민하는 글은 쓰지 못했던 것 같습니다.

이제는 조금 여유를 가져 보렵니다.
조금 여유를 가지면서 나를 돌아보며 기록을 남겨 보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