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는 제주4.3사건이 일어난지 61주년이 되는 날이였습니다.

많은 유족과 도민들이 제주4.3평화공원을 찾아 희생자의 넋을 위로했고, 4월 내내 도내 곳곳에서 4.3관련 행사들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61주기 4.3을 바라보며 몇 가지 느낌을 적어 보고자합니다.

4.3사건에 대해서야 이미 많은 글들이 있었으므로, 4.3진상보고서의내용으로 정리하겠습니다.

1947년 3월 1일 경찰의 발포사건을 기점으로 하여, 경찰.서청의 탄압에 대한 저항과 단선 단정 반대를 기치로 1948년 4월 3일 남로당 제주도당 무장대가 무장봉기한 이래 1954년 9월 21일 한라산 금족지역이 전면 개방될 때까지 제주도에서 발생한 무장대와 토벌대간의 무력충돌과 토밸대의 진압과정에서 수많은 주민들이 희생당한 사건을 말함.

 

제주도민은 가해자의 처벌을 원하지 않았다.

제주도민들이 이제까지 원해왔던 것은 가해자였던 정부나 군, 서청 관계자의 처벌 등이 아니였습니다. 희생된 분들이 빨갱이라는 오명을 썻던 그 과거를 씻고 명예회복을 하고자 하는 것이 가장 큰 희망이였습니다.

여기에 더불어 아직도 실종된 분들을 찾기 위한 발굴사업과 희생자를 추모하기 위한 사업이였습니다.

그렇게 잔인하게 가족을 살해했던 사람들을 용서하고 화해하고자 하는 마음으로 처벌보다는 명예회복을 위해서 노력했던 것입니다.

더구나 제주4.3평화공원에는 민간인 희생자뿐만 아니라 가해자였던 군경까지 함께 추모함으로써 한국 현대사의 다 같은 피해자로 모셔져 있습니다.

 

피해자보상을 원하지도 않았다.

국민의 세금으로 피해자와 유족에게 보상을 해달라고 한 것도 없습니다. 단지 억울하게 총칼에 다쳐 장애를 안고 살아가는 분들이 치료라도 제대로 받을 수 있게 해달라는 것이였습니다.

아직도 그 당시에 다친 몸의 상처 때문에 고통받고 진통제로 하루 하루를 살아가는 분들이 많습니다.

집과 밭을 팔아 치료를 해야만 했다는 분들도 있습니다.


죽어졌으면 좋을 텐데, 죽어지지도 않는다고 눈물 흘리시는 분도 있습니다.

피해자와 유족 보상이 아니라, 최소한 살아갈 수 있도록 해주는 것이 문제입니까?

 

내 부모가 어떻게 죽었다고 말이라도 하고 싶었다.

유족들의 가장 큰 슬픔은 4.3때 죽었다는 말조차 할 수 없었다는 것입니다. 말이라도 잘못 꺼내는 날에는 빨갱이의 가족으로 낙인찍혀 (단지 당시 죽었다는 이유만으로) 정보기관의 감시를 받고 언제 끌려가 죽을지 모른다는 의식이 뼛속 깊이 남아 있었습니다.

이는 최근까지도 해결되지 않았었습니다.

1989년 첫 4.3마당극을 공연한 놀이패 ‘한라산’ 출연진들은 경찰에 연행되어 조사를 받았고, 1995년 만들어진 다큐멘터리 ‘잠들지 않는 함성’ 제작자가 경찰에 긴급 체포되기도 했습니다. ‘레드헌트’라는 다큐멘터리 감독 역시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구속되었습니다. 이 분은 국제영화제에 초청되어 해외에 나가기전 구속되어 영화제참여를 못했음은 물론 국제적인 망신거리가 되기도 했었습니다.

1992년 다랑쉬굴에서 수습된 유족들은 유족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무덤을 만들지 못하도록 강제로 화장되어 바다에 뿌려졌습니다. 그리고 다랑쉬굴은 영원히 찾을 수 없도록 입구를 봉쇄해 버렸습니다.

 

제주도민이 어떤 피해를 주었는가?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부 우익단체의 행동을 보면 너무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가해자가 오히려 자신들이 피해자라고 합니다. 어찌보면 다 같은 피해자입니다.

이제는 서로 화해하고 정리해야할 역사임에도 다시 이데올로기 잣대를 꺼내들며 피해자들에게 더 큰 상처를 안기고 있는 것이 너무나 가슴 아픕니다.

 

제주도의 역사가 아니라 대한민국의 역사

제주도는 여전히 먼 변방의 나라입니다. 어제 9시 뉴스에서 4.3과 관련된 이야기를 들을 수 있던가요? 이와 관련된 전국방송의 어떠한 기획물이라도 있었나요?

제주도민외에는 관심을 갖지 않고 그냥 묻혀져버리길 바라는 것일까요?

블로거에 며칠간 열심히 글을 올렸습니다. 이제는 제주도의 역사가 아니라 대한민국의 역사로 알려졌으면 했습니다.

이제는 제주도민만이 아니라 대한민국 국민이 함께 그 진실을 아는 대한민국의 역사가 되었으면 합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