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거뉴스'가 '다음 뷰'로 개편한지 2개월이 넘었습니다.

개편 이후에도 다음에서는 많은 개선 사항들이 있었지만, 블로거뉴스 시절과 비교하여 큰 변화는 없는 것 같습니다. (물론 메인화면에서 배치나 열린편집 등의 변화도 많았죠. 제가 말하는 큰 변화는 시스템 자체의 변화입니다.)

다음 뷰 블로그(http://daumview.tistory.com)에서 공지한 내용을 보면, 계획했던 큰 변화가 아직도 구현이 않되는 것 같습니다.

글 송고방식의 변화

가장 첫 번째로 내세웠던 변화는 글 송고 방식입니다. '블로거뉴스'에서 '다음 뷰'로의 변화는 블로그에만 국한되지 않고, 인터넷 세상의 모든 정보를 '다음 뷰'를 통해서 볼 수 있도록 하겠다는 사상이 담겨 있는 것 같습니다. 이런 방식으로 나온 것이 글 송고 방식의 변화였던 것 같습니다.

하지만 지금 이 기능이 어떤 방향으로 개발되고 있는지는 소식이 없습니다.

제 경우에는 블로그를 4개 운영하고 있고, 일반적인 정보성 사이트도 운영 중입니다. 이 기능이 있다면 내가 운영하는 블로그와 사이트의 정보를 쉽게 전송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현재는 아이디 하나에 하나의 블로그 글만 전송할 수 있기 때문이죠. 그래서 저는 4개의 다음 아이디를 사용해 전송하고 있습니다. 여간 불편한 게 아니죠.

네이버 오픈캐스트의 링크저작권 논란 때문인지는 모르겠으나, 아직 어떠한 방식으로 글을 송고하게 되는지조차 알려지지 않고 있습니다.

완전한 오픈이 어렵다면, 하나의 아이디에서 자신이 운영하는 여러 개의 블로그나 사이트를 등록할 수 있도록 개선해 주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개인화 기능

2년 전엔가 '컴퓨터를 이용한 교육'에 대한 고민을 하면서 기술적으로 가능하다면 혁신적이라고 이야기 되었던 부분입니다. 개인적으로 상당히 관심이 많은 기능입니다.

바로, 평소에 관심이 있고 좋아하는 주제의 글을 찾아 보여주는 개인화 기능입니다.

이 기능이 있다면 인터넷서핑을 좀 더 효율적으로 할 수 있습니다. 자신이 직접 찾을 수도 있지만, 인터넷서핑 자체를 즐기는 사용자에게는 매우 유용할 수 있습니다.

교육적으로 활용했을 때 주목했던 것은, 내가 배우고자 하는 분야의 정보를 자동적으로 추출하여 내게 보내주는 것입니다. 이미 인터넷에는 많은 정보들이 넘쳐나고 있습니다. 내가 모든 것을 하나하나 구성해 가는 것도 좋지만, 다양한 정보들을 정리하여 내게 추천해 주는 기능은 교육적으로도 유용할 것입니다.

다음에 대해서 오랫만에 쓴소리를 해야겠습니다.

그래도 네이버에 비해서 민주적이고 개방적이라고 생각되었기 때문에 조금은 기다려 보고자 했지만, 시간이 지날 수록 다음이 무엇엔가 쫓기는 느낌을 지울 수가 없습니다.

 

우선 다음 뷰로 개편을 하면서 블로거뉴스 때보다 사용하기가 싫어지고 있습니다. 제 느낌이지만 티스토리와 다음블로그에 대한 편애가 심해지고 있고, 열린편집도 결국은 관리자에 의한 편집이 곁들여 지는 것으로 보이기 때문입니다.

 

편집자의 손으로 다시 고쳐지는 열린편집

예전에 다음 TV팟의 그리드 딜리버리 기술을 사용하는 것에 대해 비판하는 글을 썻던 적이 있습니다.

관련글 : 다음 TV팟의 P2P 기술 사용, 결국 유튜브의 승리로 끝날 것인가?

나름 많은 분들이 보셨고, 베스트로도 선정되었었죠. 오른쪽에 있는 view베스트에도 5위권을 오르락 내리락 했던 것 같습니다. 그런데 어느 시간이 되니 갑자기 사라져 버리더군요. 보통은 사라지면 순위가 12위권 밖으로 밀리고, IT베스트에서라도 볼 수 있게 되는데 아예 사라져 버린 것입니다. 베스트 선정이 취소되지는 않았지만, 아예 베스트 글 목록에서 사라져 버린 것이더군요.

 

많은 분들이 느끼시겠지만, 다음 베스트로 선정되는 것은 추천수가 많고 조회수가 많다고 되는 것은 아닙니다. 편집자의 손을 거쳐 제목이 바뀌는 경우도 허다합니다.

즉, 열린편집에 대해서 그렇게 홍보를 하고 있지만, 결국은 편집자의 손을 거치게 되는 것입니다. 여기서 민감한 글은 베스트로 선정되기 어렵죠. 많은 분들의 상황은 잘 모르겠지만, 제 경험상으로는 정부와 대통령을 심하게 비판하는 글은 더욱 어렵더군요.

 

티스토리와 다음블로그 편애

아시겠지만, 티스토리와 다음블로그가 아니면 이미지 섬네일은 수집되지 않습니다.

그냥 글만 있는 것과 섬네일이 있는 것은 주목도가 달라집니다. 베스트로 선정되면 그 때야 수작업으로 이미지를 수집하는 것으로 보이더군요. 거기다 이미지가 수집되지 않기 때문에 포토/동영상 베스트에 오를 가능성은 거의 없어집니다.

 

거기다 다음 메인에는 티스토리나 다음블로그가 아니라면 아예 오를 생각을 하지 말아야 합니다. 어찌보면 네이버보다 더 폐쇄성을 띄고 있는 부분이겠죠.

 

트래픽을 다음에서 떠나 보내려지 않는 방법들

지난해 블로거뉴스 개편 때 info화면이 생겨났습니다. 사람들이 사용하지도 않는 댓글 기능을 만들고, 블로그 관련 글이다 해서 이 것 저 것 만들었죠. 가장 좋은 위치에 광고도 하나 붙었구요.

이로인해 기존 보다 블로거들은 트래픽 유치가 더 어려워졌습니다. 클릭을 한 번 더해야 한다는 것은 웹상에서 매우 큰 영향력을 행사합니다.

 

다음에서는 트래픽폭탄으로 블로그가 다운 되는 등의 피해를 줄 수 있기 때문이라고 하지만 이 때문에 문제가 되지는 않았다고 봅니다. 메인화면에 걸리지 않는 이상 웬만한 트래픽은 견딜만 한 경우가 이제는 대부분이니까요. 어치파 메인화면에도 올려주지 않는 설치형 블로그들에게 이런 변명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다음 뷰로 개편하면서 다시 예전의 툴바와 비슷한 넘을 상단에 붙여 버렸습니다. 다음에서는 작년 블로거뉴스 개편시 info화면을 만들면서 블로거들에게 툴바와 고유주소가 사라지는 부분을 개선했으니 더 좋을 것이라는 이야기를 했었습니다. info화면에 대한 반감을 줄이기 위한 것이였는지, 그나마 당시 개편에서는 나아진 부분이였습니다.

 

그런데 시간이 지나 잊혀질만 하니 다시 예전 방식으로 회귀했습니다. 툴바와 고유주소까지 부활하고 info화면도 그대로입니다. 결국은 다 가져갔다는 것이죠.

 

역시나 네티즌은 돈벌이의 대상일 뿐

기업이라는 속성이 당연한 것일 수 밖에 없지만, 어쩔 수 없이 네티즌은 돈벌이의 대상일 뿐입니다. 더구나 양질의 콘텐츠를 생산해서 다음으로 전송해 주고 있는 블로거는 너무나 좋은 대상이죠.

 

다음 뷰를 오픈하면서 새로운 블로그용 광고를 선보일 것처럼 이야기를 하고 있습니다. 블로거에게도 이익을 배분하겠다는 의도로 표현했겠죠.

하지만 블로거에게 이익을 배분하는 것은 이런 방법이 아닙니다. 블로그 내부에까지 광고를 실어 일정 수수료를 가져 가는 것이 진정한 이익 배분입니까?

 

정말 블로거와 이익을 배분하고 싶다면 트래픽을 배분하는 것이 현명한 방법입니다. 원 저작자인 블로거에게 트래픽이 돌아가도록 해주는 것이야말로 진정한 이익 배분입니다.

  1. 모노피스 2009.05.19 16:15 신고

    옳은 지적입니다. 이미지 섬네일 부분은 몰랐던 부분이었는데..진정한 개방형 View로 거듭났으면 좋겠습니다.

    • k2man 2009.05.19 16:39 신고

      진정한 개방형으로 거듭난다면, 블로거들의 절대적 지지를 이끌어 낼 수 있을 텐데요. 조금 괜찮아 진다고 너무 상업적인 느낌이 들어 버리니... 더 이상의 발전이 어려워 질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2. 호통 2009.05.19 17:51 신고

    다음 뷰로 송고 하지 않았어요? 추천이 안보이네요~
    이런 내용은 다음에서 보는게 좋을 것 같은데요.

    k2man님 미투데이가 무슨 역할을 하는거죠?.
    블로그 돌다가 댓글에 미투데이가 좋아 질거라 머 이런내용이 있어서요.
    전 미투데이를 첨 봐서 뭔지 모르겟네요^^;

    • k2man 2009.05.19 17:56 신고

      에고~ 아직 블로그 정체성이 덜 확립된 상태여서요.
      IT주제만 포스팅 하는 블로그가 있거든요. 그쪽에서 송고했습니다. ^^;;
      요 블로그를 제 블로그를 통합하는 형태로 해보려는데 아직 잘 모르겠네요. 고민중입죠.. ^^;;

      미투데이는 "마이크로 블로그"라고 보시면 되요.
      날짜별로 내가 관심을 가졌던 내용을 짧게 남길 수 있는 곳이죠. ^^ 핸드폰 문자로도 간단히 포스팅 할 수 있고 해서 간단히 뭔가 기록하고 싶을 때 요긴해요.. ^^

    • 호통 2009.05.19 18:07 신고

      아~네 감사요^^
      저도 시간날때 가입해서 한번 해봐야 겟어요^^

    • k2man 2009.05.20 00:03 신고

      그러고보니 미투데이의 자동 블로깅 기능을 이용하면, 하루의 포스팅 모임을 만들 수 있겠네요. ^^

  3. Jane 2009.11.08 02:22 신고

    다음 뷰 베스트 글은 열린 편집자 몇 명 이상이 voting을 하면 선정이 되고, 그 이후의 랭킹은 베스트글이 되고 나서 이루어지는 voting 양에 의해 결정되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아마 순위에서 밀린 것은 베스트 글 이후에 이루어진 voting 양 때문이 아니었을까요?

다음 뷰로 바뀌면서 기대되는 점

블로거뉴스가 ‘다음 뷰’로 새롭게 태어난다는 소식을 접하고 큰 기대를 하고 있습니다. 가장 기대되는 점은 구독자중심으로 바뀐다는 것입니다.

여러 문제가 있을 수 있지만, 컨텐츠 소비자 입장에서는 자신이 원하는 정보를 좀더 편리하고 쉽게 관리하고 소비할 수 있는 편리하기 때문입니다.

콘텐츠 제작자 입장에서는 현재의 블로거뉴스에 비해서 조금 어려워진 측면도 없지 않지만, 소비자 입장에서 편리하다면 전체 트래픽은 증가할 것이라는 원론적이지만 당연한 논리로 받아들이고 싶습니다.

이 번 개편으로 또하나 기대되는 점은 구독자 측면으로 바뀌면서 블로그를 여러 개 운영하는 사람이 편리할 수 있겠다는 것입니다. 저 같은 경우에는 티스토리 하나에 IT,제주도,여행,시사,사는이야기 등 여러 주제로 포스팅을 했었습니다. 그러다가 주제별로 블로그를 하나씩 분리시켰는데, 블로거뉴스가 하나의 아이디에 하나의 블로그만 등록할 수 있는 구조라 불편한 점이 무척 많았습니다.

어떻게 바뀔지는 모르겠으나, 여러 개의 블로그의 글을 추천할 수 있는 구조가 된다는 측면에서 콘텐츠 제작자에게도 편리함을 주지 않을까 하는 기대를 해봅니다.

view.daum.net / v.daum.net

image

오늘 할 이야기는 이것이 아니라 사소하지만 재미있는 것을 발견해서 올려보고자 합니다.

‘미디어 다음’의 한 카테고리로 있던 블로거뉴스가 ‘다음 뷰’로 개편되면서 독립한다는 말을 듣고, 도메인 주소도 바뀌었나 들어가 봤습니다.

view.daum.net 으로 들어가니 현재의 블로거뉴스로 바로 들어가더군요. ( v.daum.net 으로도 들어갈 수 있다고 peony님이 댓글을 남겨 주셨습니다.)

언제부터인지는 알 수 없지만, 지금까지 저는 블로거뉴스에 들어가기 위해서 bloggernews.media.daum.net 주소를 입력해서 들어갔습니다. 제가 워낙 즐겨찾기를 안하고 주소를 직접 타이핑하는 스타일이라 조금 번거롭더군요.

이제는 쉽게 view.daum.net 으로 들어가면 되겠네요.. ^^

추가) view.daum.net 이나 v.daum.net 으로 들어가서 어느 정도는 이용 가능하지만, 추천을 클릭했을 때 "잘못된 경로로 접근했습니다."라는 경고와 함께 안됩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