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 번의 방문 끝에 이 곳을 찾았습니다. 중산간 지역에 위치하고 있어서 좁은 농로를 헤매고 다닌 끝에야 찾을 수 있었죠. 제가 꼭꼭 숨겨졌다고 하는 이유를 아시겠죠.. ^^

'들렁'은 속이 비어 있는 바위를 의미하고, '모루'는 동산을 의미 합니다. 결과적으로 '들렁모루'라는 지명은 '속이 비어 있는 바위가 있는 동산'이 되겠네요.

왜 이런 지명이 붙었는지는 조금만 걸어 보면 알게 됩니다.

최소한만 가꿔진 숲길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원시의 숲길 까지는 아니더라도 원시림이 이런 곳이겠구나라는 생각은 들게 합니다.

동산의 정상에는 사진과 같은 바위가 있습니다. 언뜻 보기에는 고인돌 같아 보이지만, 자연적으로 생성된 것으로 보입니다. 사진과 달리 꽤 크기도 하고 위에 올라가면 무너질 것 같지만, 위에서 바라보는 서귀포 해안 절경은 이루 말할 수 없습니다.

졸졸졸 물이 흐르는 소리가 들려 옆으로 내려가 보니 작은 하천이 흐르고 있었습니다. 이 물이 흘러 내려가면 선반내와 만나서 천지연폭포로 갈 것입니다.

아까본 바위위에 선 모습입니다. 시야가 좋지 않아서 멀리까지 보이지는 않았지만, 멀리 서귀포 해안과 범섬이 한 눈에 들어 옵니다.

2010년의 새해 아침을 이 곳에서 맞이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숲길을 따라 걷다보니 엄청난 굵기의 대나무 숲이 있었습니다. 대나무가 30여 그루로 그리 많지는 않았지만, 굵기가 거의 허벅지만 했던 것 같습니다.

대나무의 표면에 하얀 가루가 있어서 정말 영롱한 빛깔을 만들어 내더군요. 그저 감탄사만 나오는 대나무였죠.

어제 새로운 숲길을 찾았습니다.

원시림에 가까운 듯하면서도 조금씩 손을 댄 흔적이 있는 곳이였죠. 숲 속을 걷다보면 어느새 작은 개울이 나타나고, 정상에서 서귀포를 내려다 보기도 했습니다.

그러다 우연치 않게 대나무 숲도 발견했습니다.

그리 많은 대나무가 있지는 않았지만, 굵기가 허벅지만한 정말 감탄사가 절로 나오는 대나무였죠.

대나무가 올 곧은 성격을 상징했었나요? ㅎㅎ 그런데 사진을 찍고 나중에 확인하니 휘어져 있네요. 또 속은 텅 비어 있기까지 하죠.

태초부터 존재했던 것은 없나 봅니다. 그냥 생각하기 나름이니까요. (근데 이런 말 하려고 쓰기 시작한 것은 아닌데... 머리가 나쁨을 한탄하고 있습니다. ^^;;)

'My 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슬럼프 극복하기  (0) 2009.07.14
구글 광고 너무 하는 거 아냐?  (0) 2009.07.07
깜짝 놀란 대나무...  (0) 2009.07.06
무궁화가 얼마나 예쁜 꽃인지 보실래요?  (0) 2009.06.28
두 시간짜리 여행  (4) 2009.06.24
돌아온 티스토리  (0) 2009.06.23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