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눅스를 사용했을 때는 Firefox를 많이 사용했었다.

우리나라의 특이한 환경에서도 그나마 Firefox는 기존의 다른 리눅스용 웹브라우저들 보다 훨씬 IE에서 보는 것과 닮게 표현해 주었다.

이제 Firefox3가 나왔다.
ActiveX만 아니라면 IE를 쓰고 싶지 않게 만들 참 뛰어난 넘 같은데... 아직도 우리나라의 웹환경은 이를 못 받춰 주나보다.

사기업인 은행같은 금융기관은 둘째치고, 정부 홈페이지 마저도 인터넷익스플로러가 아니면 사용할 수가 없으니 이 얼마나 우스꽝스러운 일인가

과거 Windows95가 나올 시절이 생각난다.
그때 PC통신에서는 난리가 났었다. MS가 우리나라를 무시한다는 것이다. 지금의 촛불집회와 네티즌들과는 다르겠지만, 그 당시에도 MS에 반감을 가진 사람들이 많았다. 오죽 했으면 MS를 돈만 되면 다 한다고 M$라고 했었겠는가!!!

그 당시 가장 문제가 되었던 것중 하나는 한글코드였다. 그 당시 우리나라의 표준 한글코드는 완성형과 조합형이 있었다. 그 중 완성형이 대세로 굳어지며 많은 소프트웨어들이 완성형을 지원하는데, 이 완성형은 표현할 수 있는 한글 중 2,350글자밖에 표현할 수 없는 단점이 있었다. 이에 MS에서는 우리나라의 표준에도 없는 확장완성형이라는 한글코드를 윈도우95에 탑재했던 것이다. 우리나라의 가장 자랑스러운 문화가 일개 미국 기업의 상업적 목적을 위해서 마음대로 바꾸는 말도 안되는 일이 생겼던 것이다.

그 때 PC통신을 통해서 MS불매운동까지 벌어 졌었지만, MS입장에서야 우리나라의 개인용 시장이야 매출도 없는데 (더군다나 그 때는 지금처럼 인터넷이 일반화는 커녕 쓰는 사람도 드물었다.)신경도 안쓰였을게 분명하다.

지금도 그렇다.
우리나라의 웹은 이미 MS에 빼앗긴지 오래되었다. 
우리 국민의 자존심을 망가뜨렸다는 것은 미국 쇠고기로 인한 현 상황과 다를바 없는 일이 아닐까 생각해 본다. 다른 점이 있다면 이 문제는 급작스럽게 정부에 의해서 만들어진 것이 아니고, 오랜 시간에 걸쳐 우리 모두가 함께 만들어 왔다는 점이다.

이제부터라도 고쳐져야 한다.
우리나라 전체가 MS에 의해서 좌지우지되는 이 세태는 너무나 심각하다. 새로운 윈도우나 서비스팩이 나올때마다 우리나라 모든 웹사이트를 고치는데만 몇 개월을 낭비한다. 도대체 이게 말이나 된단 말인가?
MS에서 신제품을 발표한다 하면 가장 먼저 신경을 곤두 세우는 곳들이 포털사이트들이다. 너무 우습지 않은가?

이제는 달라져야 한다. 어떤 웹브라우저에서도 우리나라의 웹을 이용할 수 있어야 한다. 그것이 우리의 자존심을 지키는 일이다.

정부홈페이지, 인터넷뱅킹, 대형포털 등 몇몇 큰 사이트들만 바뀌어도 많은 사람들이 파이어폭스나  오페라 같은 다양한 웹브라우저를 사용할 것이다. 또, 리눅스를 쓰고 싶어도 웹 때문에 쓰지 못했던 사람들도 리눅스를 사용할 것이다. 이는 곧 우리나라의 국부를 외국 회사에 넘기지 않아도 되는 너무나 중요한 일이다.

제발 좀 정부에서 제대로 좀 나서줬으면 좋겠다.
한 해에 윈도우 운영체제 구입에만 MS에 지불하는 돈이 얼마나 될까? 이 정도 아끼면 웹 사이트 개선하는 일을 못할까?

이제는 좀 국민의 자존심 좀 세워줘라!!!

이 부분은 간단해서 좋다.

일단 설치시, 우분투 설치CD를 넣었을 때 나오는 첫 화면에서 바로 설치하기로 들어가지 말고, F2를 누르면 Language를 선택할 수 있다. 이 때 한국어를 선택하면, 설치화면부터 한글 설정으로 모두 설치해 준다.

만약, 기본값으로 설치를 해버렸더라도 어렵지 않다.
System > Administrator > Language 로 들어가서 Korean을 찾아서 Apply를 눌러주면 자동으로 한국어가 설치된다. (단, 인터넷이 연결되어 있어야 한다.) 그리고 나서  Default Language 를 Korean으로 설정해 주면 끝이 난다.

아직도 내 모니터의 1920x1200 해상도 잡기에는 실패했다.

일단은 내가 사용한 2가지 방법을 정리해 두고 다시 시작해야겠다.
드디어 세 번째 방법으로 성공했다. 후후~~~

혹시나 자신의 그래픽카드 드라이버를 아직 잡지 않았다면 우선 그래픽드라이버를 설치하시기 바랍니다.

우분투 7.04의 경우, 설치 후 관리 > 제한된 드라이버 관리자 에 가보면 nVidia의 경우 NVIDIA 그래픽 가속 드라이버 항목이 있을 것이다. 비활성화 되어 있는 것을 활성화에 체크해 주면 자동으로 드라이버가 설치된다.

첫 번째 방법 (대부분 이 방법으로 해결되는 것 같다)

sudo dpkg-reconfigure -p high xserver-xorg

를 입력하면 X설정 중 해상도와 관련된 세팅만 할 수 있다.
먼저, 자신의 그래픽카드를 선택하고 다음화면에서 원하는 해상도에 체크를 하고 엔터를 치면 끝.

Ctrl + Alt + BackSpace 를 누르면 X가 재시작되고, 확인할 수 있다.

두 번째 방법 (모니터 해상도와 주사율 설정, 첫 번째 실패하면 이 방법까지 사용)

gtf 1920 1200 60

자신의 모니터 해상도와 화면 주사율을 적용하여, 위 처럼 명령을 입력하면 아래와 같은 출력이 나온다.

  # 1920x1200 @ 60.00 Hz (GTF) hsync: 74.52 kHz; pclk: 193.16 MHz
  Modeline "1920x1200_60.00"  193.16  1920 2048 2256 2592  1200 1201 1204 1242  -HSync +Vsync

sudo vi /etc/X11/xorg.conf

를 실행하여 2번째 줄을 복사하여 붙여 넣어 주면 된다.

Section "Monitor"
        Identifier      "일반 모니터"
        Option          "DPMS"
        HorizSync       28-96
        VertRefresh     43-60
        Modeline "1920x1200_60.00"  193.16  1920 2048 2256 2592  1200 1201 1204 1242  -HSync +Vsync
EndSection

위 처럼 추가해 주고, 저장했으면 Ctrl + Alt + BackSpace 를 눌러서 X 재시작

세 번째 방법 (드디어 성공)

sudo vi /etc/X11/xorg.conf

를 실행하여 다음과 같이 VideoRam크기(KB단위)와 "ModeValidation" "NoDFPNativeResolutionCheck" Option을 추가한다.

Section "Device"
Identifier "GeForce 7300LE"
Driver "nvidia"
BusID "PCI:5:0:0"
VideoRam 262144
Option "ModeValidation" "NoDFPNativeResolutionCheck"
EndSection

VideoRam은 KB단위 이므로 256MB라면 256 x 1024 의 계산 결과를 써주면 된다.

저장했으면 Ctrl + Alt + BackSpace 를 눌러서 X 재시작

우분투 64비트 버전, 혹은 리눅스 64비트 버전에 Firefox를 사용하고 있다면, 플래시플레이어 설치에 애를 먹을 수 있다.
플래시플레이어가 32bit용으로 나오기 때문에, 64비트 아키텍처 컴퓨터에서는 설치할 수 없다는 메시지를 보여주면서 설치가 중단될 것이다.

AMD64의 경우입니다.

1. 아래 명령어로 ia32-libs ia32-libs-gtk linux32 lib32asound2 를 설치합니다. 32비트 버전의 어플리케이션을 실행하기 위해서입니다.

sudo apt-get install ia32-libs ia32-libs-gtk linux32 lib32asound2

2. 설치가 끝나면, 아래 링크를 눌러 2개의 파일을 다운로드 합니다.
http://gwenole.beauchesne.info/proje...2-1.x86_64.rpm 
http://gwenole.beauchesne.info/proje...2-1.x86_64.rpm

3. alien을 설치합니다.

sudo apt-get install alien

4. alien을 이용하여 rpm패키지 파일을 deb패키지로 바꿉니다.

sudo alien nspluginwrapper-0.9.91.2-1.x86_64.rpm 
sudo alien nspluginwrapper-i386-0.9.91.2-1.x86_64.rpm

주의) 다운로드받은 rpm파일의 이름과 경로를 정확히 적어 주세요.

5. dpkg명령어로 패키지를 설치합니다.

sudo dpkg -i nspluginwrapper_0.9.91.2-2_amd64.deb 
sudo dpkg -i nspluginwrapper-i386_0.9.91.2-2_amd64.deb

주의) 파일 이름이 위와 다를 수도 있습니다. 확인 후에 실행해 주세요.

6. Adobe에서 flash player 9 를 아래 링크를 눌러 다운로드 받습니다.
http://fpdownload.macromedia.com/get...9_linux.tar.gz

7. tar로 압축을 해제합니다.

tar xvzf install_flash_player_9_linux.tar.gz

8. 압축 해제된 파일 중 libflashplayer.soflashplayer.xpt/usr/lib/mozilla/plugins 로 복사합니다.

9. nspluginwrapper로 활성화시켜 줍니다.

nspluginwrapper -i /usr/lib/mozilla/plugins/libflashplayer.so

이제 설치가 완료되었습니다. 플래시가 제대로 나타나는지 확인해 보시기 바랍니다.
혹시나 제대로 나타나지 않는다면, 8과 9의 과정을 /usr/lib/mozilla-firefox/plugins 경로를 대상으로 다시 한 번 해보시기 바랍니다.

이 문제로 고생 중 USB키보드는 되는데 PS/2가 안되느니 하는 글들을 많이 봐서 포기하고 있었다.
하지만 그게 아니다.

xev 로 확인을 해보면 분명 한자키와 한영키의 키값이 나오지 않았다.
그래서 포기하고 있었는데

콘솔에서 showkey명령을 통해 알아낸 키 값을 
/etc/rc.d/rc.local 에 먼저 등록해 주어야

X에서 xev로 확인 했을 때 키값이 제대로 나온다.

X의 터미널로 들어가서 showkey를 해도 제대로 안나오고 반드시 Text콘솔로 들어가서 해야 나온다.
귀찮다면 웬만하면 비슷하니 아래 값으로 테스트 해보고 안되면 콘솔로 들어가서 확인해 보는 것도 좋을 것 같다.

/etc/rc.d/rc.local 파일을 열어서

setkeycodes  71  122  #한자키
setkeycodes  72  123  #한영키

두 줄을 추가한다.

이제 X의 터미널에서 xev를 하고 한자키와 한영키를 눌러보면 키값이 제대로 나올 것이다.
만약 나오지 않는다면 앞에서 말한대로 Text콘솔로 들어가서 showkey 명령으로 키값을 확인해 봐야 한다.

제대로 나왔다면
/etc/X11/Xmodmap 을 열어 다음 두 줄을 추가한다.
209와 210은 제 컴퓨터에서 xev 를 했을 때 키값이다. 보통 비슷할 것으로 생각한다.

keycode  209 = Hangul_Hanja
keycode 210 = Hangul

이제 Fedora의 기본 입력기인 SCIM 설정에 가서 전환키에 두 키를 등록해 주면 된다.

우선 ntfs 를 마운트 하기 위한 모듈을 다운로드 받아야 한다.
http://www.linux-ntfs.org
에 가서 자신의 버전에 꼭 맞는 rpm으로 받아야 한다.
/lib/modules/ 에 가보면 자신의 커널이 어떤 것을 받아야 할 지 확실히 알 수 있다.

이제 다운로드 받은 rpm을 설치한다.
페도라라면 더블클릭으로 설치가 가능하다.
#rpm -ivh 파일명
으로 설치해도 된다.

이제 모듈을 등록해야 한다.
#/sbin/modprobe ntfs
아무런 메시지가 없이 프롬프트가 나오면 성공이다.
만약 ntfs 모듈을 못 찾겠다 메시지가 나오면 rpm을 잘못 받은 것이니 다시 확인해서 받자.
자신의 커널과 꼭 맞도록....
(한글 파일명이 잘 안 나올 수도 있다.옵션을 추가하면 잘 나온다.)
이제 mount가 잘 되는지 테스트 해보겠다.
먼저 /ntfs 란 폴더를 만들었다.
폴더 이름은 맘대로 지으시고
#mount -t -iocharset=uft8 ntfs /dev/hdb1 /ntfs
아시겠지만 (저는) ntfs파티션 있는 하드를 secondery로 사용하고 있어서 hdb1 이다.

잘 되었는지 /ntfs 디렉터리를 확인해 보자. 
-iocharset 옵션을 한글 파일명을 처리하기 위해서 넣었다.

잘 되었으면
ntfs 파티션을 fstab에 등록하겠다. (재부팅시 매번 mount필요 없다.)
다음과 같이 하면 한글도 잘 나온다.
/dev/hdb1  /ntfs  ntfs  iocharset=utf8,defaults,users,umask=0200  0  0
이제 부터는 컴퓨터를 부팅할때 마다 잘 나올 것이다.

최신 페도라를 설치하면서 가장 골치 썩인 점...

SELinux 라는 보안 강화가 추가 되면서
가상호스트를 추가해도 제대로 안되고

Forbidden
You don't have permission to access / on this server.

Additionally, a 403 Forbidden error was encountered while trying to use an ErrorDocument to handle the request.

이런 에러만 뱉어 낸다.
아무리 봐도 잘 된것 같은데 가상호스트 설정을 잘못한 줄 알고 몇 번을 바꾸고 아파치 재실행 했다.

해결방법은

1. /etc/selinux/config 에서 SELINUX=permissive로 설정 하는 방법

2. 관리자툴중에 보안 수준 및 방화벽 으로 들어가서 Selinux수준을 위와 같이 Peissive 로 바꿔주는 방법


둘다 같은 방법이다.
그런데 이러면 보안 수준이 낮아 지는게 아닌지 모르겠다.
일단은 이렇게 해뒀지만 문서를 더 봐야 할 듯....

씽크프리오피스에서 글자 입력을 못해서 한동안 무지 헤매였다.
자바와 SCIM 사이에 무슨 문제가 있나...
아무리 관련 글들을 찾아도 알 수 없었고...
우연히 알게 방법을 찾아 내었다.

리눅스에서 실행시 문제인지는 아직 확실치 않으나
맞춤법 검사시 필요한 사전 파일을 불러 들이는데 문제가 있어 보인다.

도구 > 옵션 > 일반 으로 들어가서 자동 맞춤법 검사를 꺼버리면 된다.
이래도 안되면 
도구 > 자동 고침 옵션 으로 들어가서 기능을 꺼버리면 된다.

그런데 문제는 이 옵션이 꺼져 있어도 실행시 한 번은 들어가 줘야 제대로 된다는 것이다.
윈도우에서도 이러는지는 확인해 봐야 겠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