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끔 내 습관을 고쳐 보려는 노력을 합니다.
내가 노력했던 것 중에 가장 먼저 생각나는 것은 고등학교 때 "X나" 라는 말대신 "신나게" 라는 말을 써야 겠다고 생각하면서 습관을 바꾸었던 경험이 있었습니다.
"X나게 뛰어 왔네" 라는 말대신 "신나게 뛰어 왔네"라는 말로 고쳐쓰려고 1년여 동안 매일 같이 생각하며 산 끝에 고칠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최근에 바꾸려고 노력중인 것은 누군가가 나에게 칭찬을 해주었을 때 하는 대답입니다.
지금까지 저는 누군가의 칭찬에 대해서 대답을 못하고 우물주물하거나 "안 그래요.." 같은 겸손(?)한 표현을 하려고 노력했었습니다. 하지만, 누가 나를 좋게 보아 주는 것을 굳이 거부할 필요가 있었을 까요?

그래서 내가 이제는 "감사합니다."라는 말을 하려고 합니다.
나에게 칭찬을 주는데 그 것을 거부하는 표현이 아니라 진심으로 받아 들이는 표현이 더욱 중요하다는 생각을 합니다.

겸손의 미덕이 옳은 것인지 나쁜 것인지를 주장하는 것이 아닙니다.
나는 단지 나를 좀 더 소중하게 지키고 키워 나가는데 이런 표현이 도움이 되리라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