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릴 적과 다르게 요즘은 내 꿈을 물어보는 사람이 없네요...
그래서 일까, 문득 누군가 내게 꿈을 물어본다면 뭐라고 대답할지 궁금해집니다.

어렸을 때처럼, '과학자가 될거야..' 하고 대답하지는 않겠지만
분명 비슷한 이야기들을 꺼내놓을 것 같습니다.
그리고 이야기 할 때마다 다른 이야기들을 하고 있을 것 같습니다.

'결혼해서 행복하게 사는거지~~'
'선생님이 되는거야~~ 다음엔 여행도 많이 하고 세상을 넓게 보면서 살거야~~'
......
대충 이런 이야기들을 쏟아 낼 것 같습니다.

그런데 이게 꿈이 맞는지 모르겠습니다.
행복이 끝이 없고, 세상을 넓게 보는 것도 끝이 없겠지만 ...
이런 것들이 꿈이 될 수 있을까요?

죽음이 임박하게 된다면, 내 꿈이 무엇이였는지 말할 수 있을까요?

만약 내가 죽음이 임박했다고 상상하며,
주위 사람들에게 내 꿈이 무엇이였다고 말할 수 있을까... 솔직히 전 꺼낼 이야기가 없을 것 같습니다.

가끔 이런 우화들을 듣게 됩니다.
실력을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음악가가 죽음에 임박하고서도 연습을 게을리 하지 않고,
주위 사람에게 나는 아직도 모자라다고 이야기합니다.

나는 그런 사람이 될 수 있을까요?
아직 그런 대상을 찾지도 못했다는게 옳을지도 모르겠습니다.

저에게는
꿈을 찾는 것이 꿈으로 남을 것 같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