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중앙일보 기사에 이런 내용이 있었습니다.

진도의 소포리라는 곳에 32년전 방조제를 쌓아 34만평의 논을 만든 곳이라고 합니다. 이제 이 방조제를 제거해서 다시 갯벌로 복구하려고 한다고 합니다. 외국에서는 이러 작업을 하는 곳이 많지만, 국내에서의 시도는 처음이라고 합니다.

관련기사 :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2D&mid=sec&sid1=102&sid2=252&oid=025&aid=0001994947

뭐 좋은 시도라고 생각합니다. 물론 식량자급과 습지의 측면에서 논의 중요성도 높지만, 갯벌로 원상복원 했을 때 얻을 수 있는 이득이 더 크다고 볼 수 있습니다.

그런데, 참 우스운 것은 한 쪽에서는 여전히 간척사업을 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새만금이나 시화호 등으로 매립된 면적만 이 복원사업에 비하여 8,000배 가량 넓다고 합니다.
한 쪽에서는 습지보호와 갯벌의 생태적 보존 가치, 경제적 가치를 이야기 하지만, 한 쪽에서는 갯벌을 땅으로 만들어서 돈을 벌 궁리를 한다는 것입니다.
도대체 이 나라는 어디로 가는 것일까요?

과거에 제주시에서는 이런 적이 있습니다. 산지천 복개 건물을 모두 헐어내고 산지천을 복원했죠. 뭐 서울의 청계천 복원의 모델이 되었다는 이야기도 있습니다. 그래도 여긴 완전 자연하천입니다.
그런데, 이 복원사업을 하면서도 다른 하천인 병문천은 복개해서 주차장을 만들었다는 것입니다.
도대체 무슨 기준으로 복원과 복개를 하는 것인지 의문입니다.

이렇게 한 도시내에서도 앞뒤가 안 맞는 일을 진행할 정도인 것을 보면, 국가에서 일관성 있게 일을 하는 것을 기대하면 안되는 것일까요?

이틀전 윈도우를 재설치 했다.
새로운 배포본을 깔아 보려다가 3~4년동안 모아두고, 어디를 가도 지우는 실수를 하지 않았던... 모든 자료들을 날려 버렸다.

복구를 위해서 파이널데이터를 돌리다가.. 이긍 모르겠다.
이왕 이렇게 된거 모든 것을 지우고 다시 시작해보자는 마음이 생겼다.

이제까지 만들었던 문서와 사진들...
홈페이지작업파일들과 백업들.. 그리고 수십만원을 들여 구입한 컨텐츠들...
이긍~~ 모르겠다.
다 지워버렸다.

그냥 다시 아무것도 없는 ... 처음부터 다시 시작해 보는 거야....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