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안 지방은 모두 비슷하겠지만, 제주에는 마을마다 크고 작은 포구가 있습니다. 어떤 포구는 너무 오래되어 배를 대기에도 힘들어 보이기도 하고, 어떤 포구는 현대적으로 확장 공사를 벌인 대형 포구도 있습니다.

제주여행을 한다면 이런 포구들을 천천히 둘러보는 테마를 갖고 여행을 해보는 것도 즐겁지 않을까 생각해 봅니다.

 

보목포구는 어떤 곳?

경도  126 : 36 : 35
위도  33 : 14 : 10

오늘 소개해 드릴 포구는 보목포구입니다. 제주도 서귀포시에 위치해 있으며, 서귀포시내에서 5Km정도 떨어져 있고, 유명한 정방폭포와도 근거리에 있기 때문에 부담없이 찾을 수 있는 곳입니다.

이 포구의 옛 지명은 “볼래낭개”로 “볼래”라는 말은 “볼래나무(보리밥나무)”를 지칭한다고 합니다. 이 때문인지 이 마을의 지명은 “볼래리”, “볼목리”, “보목리” 등으로 변화해 왔던 것 같습니다.

 

도대불과 테우

제주의 여느 포구들처럼 활기찬 곳입니다. 가운대 보이는 도대불(옛 등대)이 이 포구의 역사를 말해주는 것 같습니다. 보목포구의 도대불은 1920년에 세워졌습니다. 과거에는 생선기름 등을 이용해서 여기에 불을 지펴 밤길을 안내했습니다.

테우는 제주도 전통 뗏목입니다. 근해에서 주로 자리돔 등을 잡을 때 사용했던 일종의 어선입니다. 이 테우도 도대불과 함께 보존되어 있습니다.

지금은 이렇게 현대적인 등대가 세워져있습니다. 하지만 아직도 제주의 포구를 다니다보면 도대불을 많이 볼 수 있어서 참 반가울 때가 많습니다.

 

섶섬과 제지기오름

보목포구 앞에는 섶섬(숲섬)이 운치를 더해 줍니다. 맑은 하늘과 푸른 바다, 그리고 섬이 아름다운 포구입니다. 가까이 있는 섶섬뿐만 아니라 포구 뒷편으로는 뾰족 솟아 있는 제지기 오름이 있습니다. 높아보이지만 정상까지는 30분이 채 안걸려 도착하는 곳이고, 포구에서 바로 올라갈 수 있는 산책로가 있습니다.

 

아래는 2007년 1월 1일, 새해맞이를 나갔던 보목포구입니다. 많은 사람들이 이 곳에 보여 새해를 기다렸지만, 날씨가 흐렸던 탓에 일출은 보지 못하고 발길을 돌렸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