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며칠동안 마음 편히 쉬고 있다.

음 ... 아니다.
마음이 불편한 상태로 쉬고 있다.

무엇인가 시작하고 정리하고...
이런 일들이 항상 반복되는 것이 당연하겠지만, 참...
항상 무엇인가 정리해야 할 때에는 이렇게 마음이 불편한지 모르겠다.

나를 위한 변명만 생각하며, 또 그렇게 말하며 살게된다.

어찌보면 마음편하게 정리한다는 것은 불가능한 말인지도 모르겠다.
정리한다는 것은 이별을 뜻하니까...

그 순간은 힘들고 화나지만...
지나고 나면, 그런 것들이 추억이 되는 것도 이런 불편한 마음들 때문이 아닐까하는 생각도 든다.

휴~~ 그런데 모르겠다.
이번 만큼은....

추억?
과연 추억으로 남을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My 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88만원 세대와 나  (0) 2007.12.10
티스토리 초대장드립니다. (종료)  (8) 2007.12.10
휴식 그리고 불편함  (0) 2007.12.09
초대장 나눠드립니다.  (21) 2007.12.07
서른살의 사춘기  (0) 2007.12.06
내 꿈은 무엇이었을까?  (1) 2007.08.16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