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 뷰로 바뀌면서 기대되는 점

블로거뉴스가 ‘다음 뷰’로 새롭게 태어난다는 소식을 접하고 큰 기대를 하고 있습니다. 가장 기대되는 점은 구독자중심으로 바뀐다는 것입니다.

여러 문제가 있을 수 있지만, 컨텐츠 소비자 입장에서는 자신이 원하는 정보를 좀더 편리하고 쉽게 관리하고 소비할 수 있는 편리하기 때문입니다.

콘텐츠 제작자 입장에서는 현재의 블로거뉴스에 비해서 조금 어려워진 측면도 없지 않지만, 소비자 입장에서 편리하다면 전체 트래픽은 증가할 것이라는 원론적이지만 당연한 논리로 받아들이고 싶습니다.

이 번 개편으로 또하나 기대되는 점은 구독자 측면으로 바뀌면서 블로그를 여러 개 운영하는 사람이 편리할 수 있겠다는 것입니다. 저 같은 경우에는 티스토리 하나에 IT,제주도,여행,시사,사는이야기 등 여러 주제로 포스팅을 했었습니다. 그러다가 주제별로 블로그를 하나씩 분리시켰는데, 블로거뉴스가 하나의 아이디에 하나의 블로그만 등록할 수 있는 구조라 불편한 점이 무척 많았습니다.

어떻게 바뀔지는 모르겠으나, 여러 개의 블로그의 글을 추천할 수 있는 구조가 된다는 측면에서 콘텐츠 제작자에게도 편리함을 주지 않을까 하는 기대를 해봅니다.

view.daum.net / v.daum.net

image

오늘 할 이야기는 이것이 아니라 사소하지만 재미있는 것을 발견해서 올려보고자 합니다.

‘미디어 다음’의 한 카테고리로 있던 블로거뉴스가 ‘다음 뷰’로 개편되면서 독립한다는 말을 듣고, 도메인 주소도 바뀌었나 들어가 봤습니다.

view.daum.net 으로 들어가니 현재의 블로거뉴스로 바로 들어가더군요. ( v.daum.net 으로도 들어갈 수 있다고 peony님이 댓글을 남겨 주셨습니다.)

언제부터인지는 알 수 없지만, 지금까지 저는 블로거뉴스에 들어가기 위해서 bloggernews.media.daum.net 주소를 입력해서 들어갔습니다. 제가 워낙 즐겨찾기를 안하고 주소를 직접 타이핑하는 스타일이라 조금 번거롭더군요.

이제는 쉽게 view.daum.net 으로 들어가면 되겠네요.. ^^

추가) view.daum.net 이나 v.daum.net 으로 들어가서 어느 정도는 이용 가능하지만, 추천을 클릭했을 때 "잘못된 경로로 접근했습니다."라는 경고와 함께 안됩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