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자기 떠오르는 이야기... 군대에 있을 때 이야기이다.

어느날 부대에서 절약캠페인을 한다면서, 절약표어 공모를 했다. (IMF이후라 어수선했던 때였다)
절약표어를 개인당 3개씩 적어서 냈고, 그 것들을 소대장이 하나씩 읽어 줬었다.
군대 특유의 용어들인 짬밥 등등의 물자 절약 관련 표어들이 나왔는데(그게 그거인 너무나 당연한 이야기들...) 누군가 적어서 낸 표어 때문에 모두 뒤집어지고 말았다.

세 발로 맞춘 영점 / 국가경제 되 살린다.

ps.
군에 가지 않으셨던 분들을 위해서 조금 설명을 드려야 할 것 같네요...
처음 소총을 받으면, 소총의 특성이나 개인별 특성에 따라서 조준이 제대로 안 맞기 때문에 영점을 맞춰야 한다. 그래서 영점사격 용지에 3발을 사격해서 3발이 비슷한 위치에 있으면 이를 보고 가로와 세로로 영점을 조정하게 된다. 그런데, 세발이 모여있지 않으면 다시 세발을 쏘아야 한다. 영점잘못이 아니라 사격을 잘못해서 그런거니까... 이렇게해서 보통 세번정도 사격을 해보는데 그러면 총 9발의 사격을 하게 된다.
즉, 사격 잘해서 6발을 아껴보잔 이야기이다.
그런데 어차피 당일 배정된 9발은 다 쏘고 온다. 영점 조정하고 다시 확인 사격 하니까....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