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재시 대피 요령을 보면, 물수건으로 입과 코를 가리라고 합니다. 아래 그림 처럼요...

그런데, 이런 비상상황에서 어디서 물수건을 구할 수 있을까요? 가까이서 물만 구할 수 있다면야 옷을 적셔서라도 하겠지만, 그러기도 쉽지 않을 것 같습니다.

예전에 화재로 연기가 가득찬 방에 들어가서 소화기를 뿌려 보려고 시도했던 적이 있었습니다. 연기의 위력이 정말 예상을 뛰어 넘었습니다. 가슴을 세게 찌르는 느낌이 들 정도더군요. 군대에서의 화생방보다 더 했던 것 같습니다.

그런 상황에서 물수건을 마련한다는 것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해 보입니다.

차라리, 보험사 같은데서 홍보용으로 주는 1회용 물티슈를 사용하면 어떨까 생각이 들었습니다. 많아야 5장밖에 들어 있지 않아서, 휴대하기도 간편할 것 같구요...

세월호 참사를 보니, 위기시에 본인이 판단해서 행동하는 능력을 키워야 할 것 같아서 올려 봅니다.

정말 작은 준비 하나가 위급상황에서 본인을 지킬 수 있습니다. 그리고, 긴근 상황에서 어떻게 행동해야 할지 머리속에서라도 한번씩 시뮬레이션 해보는 것도 도움이 됩니다.

비행기 사고로 물 위에 불시착 했을 때, 왜 구명조끼는 탈출 직전에 부풀리라고 하는지 아시나요? 항공사에서는 설명만 하지 이유를 설명해 주지는 않습니다. 이유는 물이 비행기 안으로 들어오게 되면, 부풀어진 구명조끼 때문에 물에 떠서 비행기 밖으로 탈출이 불가능해지기 때문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