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마 설마 했는데...

2009년은 참... 뭐라 말하기 어렵네요.

노무현대통령님 서거 하신지 얼마나 되었다고 김대중대통령님까지 돌아가시다니...

어찌된 일인지...

정말 가슴 아픕니다.

제가 할 수 있는 말이라곤 명복을 빈다는 것 뿐이군요.

김대중대통령님의 명복을 빕니다. 우리 사회에 당신의 피와 땀이 스며들어 있음을 잘 알고 있습니다.

편안히 가십시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