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덧 33살.. 그리고 상반기가 지났다.

전공과 전혀 관련이 없는 업무(회계관련)를 하다보니, 갑자기 상반기 결산을 하고 싶어진다.

33년째 상반기는 어떻게 보냈을까? 도대체 나는 무슨 생각을 하며 보내고 있을까?


1. 개발자

개발이 너무 재미있었던 시기가 있었다. 그래서 그 때처럼 일하고 싶어서 1년 6개월을 그 일에 몰두했던 적도 있다.

남들이 보기에는 도전에 실패하고 먹고 살길을 찾아 갔구나 생각할지도 모르지만, 나는 내 도전을 한 번도 후회하거나 실패했다고 생각해 본적이 없다.

다만, 다른 일을 하고 있을 뿐이다.

다른 일을 하고 있지만, 그 일도 너무 하고 싶다. 미련일까? 단언컨데 아니다.

미련이 아니라 방법이 달라졌고, 부모님 기준으로 조금 철이 들었을 뿐이다. 

지금 하는 일도 재미있다. 간혹 스트레스가 있을 때도 있지만, 톱니바퀴처럼 업무를 마무리하다보면 나름 희열도 느낀다.

그래도 개발은 하고 싶다. 가끔 새로운 아이디어가 떠올라 관련된 도메인부터 확보하는 나를 보면 참 재밌다는 생각마저든다. 그 아이디어를 실현시키려면 정말 끝없이 일해야 할텐데도 그러고 산다.


2. 자원봉사

즐거운 일이다. 야간학교에서 자원봉사하면서 느꼈던 아기자기한 만남때문에 행복했던 감정을 기억한다.

컴퓨터교육이 전공이지만 컴퓨터가 가장 어렵고 수업하기 싫었던 과목이기도 했다. 

하지만 다시 시작할 자신은 없다.

우선은 양평에 야간학교가 없다. 가장 가까운 곳은 1시간을 차로 달려야 갈 수 있는 곳이다.

거기다 가장 두려운 것은 수업이라는 시간 약속을 절대 어겨서는 안된다는 부담감이다. 그러고보면 야간학교에서 자원봉사 하시는 선생님들은 정말 대단한거다. 

양평에서 야간학교를 만들어보자는 상상도 했었다. 모르겠다. 과연 할 수 있을까에 대한 두려움과 아주 많은 시간을 노력해야 한다는 것을 알기 때문이다.


3. 선생님

나는 교사지망생이였다. 한 때 대안학교와 고등학교에서 수업을 하기도 했었다.

지금도 그렇지만 수업을 하고 싶을 때가 없지 않다. 솔직히 그럴 때가 많았던 것 같다.

수업을 하면서 무력감을 느꼈던 적도 없지 않았다. 하고 싶은 일이 너무 많았던 때가 아니였나 싶다.

이 일은 지금 일과 병행할 수 없다는 약점도 있다. 그래도 하고 싶은 일이 있다는 것은 행복한거다.


4. 바쁘게 살기

내가 살면서 가장 바쁘면서도 즐겁게 일했던 시기는 장애인복지관에서 일했던 때였던 것 같다.

제주시에 살 때 였는데, 아침에 일어나 출근해서 6시에 퇴근했다. 일주일에 3일은 6시 30분에 대학원 수업이 있었다. 그리고 나머지 이틀은 7시에 서귀포에서 야간학교 수업이 있었다. 그리고 집에 들어오면 10시가 되었다. 일주일이 모두 꽉찬 하루였었다. 그리고 주말에는 오름과 바다를 가거나, 야간학교나 복지관 등의 일을 하곤 했다.

가장 바쁘면서도 즐거웠던 시기였다. 다시 그 때처럼 바쁘지만 즐겁고 싶다.


5. 희망

제주도에 1년 6개월간 내려가 있으면서 많은 생각을 했었다.

요즘들어 더욱 그렇지만 역사나 과학은 재밌지만, 사상이나 과학이론은 재미없다. (실체는 좋아하지만, 책 읽기는 무지 싫어 한다는 말이다.)

야간학교와 대안학교를 하나로 묶고 싶었다. 물리적으로 엮는게 아니라, 그 역할을 묶고 싶었다. 학교를 중도에 포기하게되는 많은 청소년들을 일부라도 이 안으로 끌어 들일 수 있다면 성공이겠다 싶었다.

그런데 내가 아는게 별로 없었다. 책 읽기를 싫어하는 나로써는 멋있는 말로 남을 설득해낼 재간이 없었다. 일시정지해버리고 말았다.


6. 꿈

교사가 되고 싶은데 받아주는 학교가 없으면 만들면 된다.

학교는 초등학교, 중학교, 고등학교만 있는게 아니다. 모든게 학교다.

그럼 내가 교사가 될 수 있을까?

내가 교사가 될 수 있는 학교도 있고, 내가 학생인 학교도 있다.

나는 내가 교사인 학교만 생각해 왔던 것이 아닐까?

왜 내가 아는 것을 남에게 주려고만 했을까? 아는 것도 없는 놈이 욕심만 부렸다.

내가 학생이 될 수 있는 학교를 만들고 싶다.

내가 16년 동안 학교를 다니며 느끼고 생각했던 그런 학교, 내가 이렇게 이런것들을 배우고 싶다고 느껴왔던 그런 학교를 만들고 싶다.

어릴적 기억들을 하나씩 더듬어 보자. 지금부터라도...

나의 양심은 무엇일까?

중학교 2학년 때였다. 어떤 이야기 중이였는지는 모르겠지만...
어쟀거나.. 국사 선생님은 참 많은 말씀을 해주셨고 그 중에 기억나는 이야기들이 있다.

김일성이 독립 운동을 했던 것은 사실이다.... 나를 잡아가더라도 이 것이 사실이기 때문에 이야기 해야 겠다....

지금에야 크게 문제 될 것 없어 보이는 이야기이다.
하지만 지금에서야 생각해 보건데, 선생님께서는 큰 고민 끝에 우리에게 그 이야기를 전해 주었을 것이다. 어쩌면 지금도 국가보안법으로 잡혀 들어갈 지도 모른다.

그 때 이야기, 그 모습이 내 눈에 선하다.
김일성이 어찌하였든 나에게는 상관없다.

선생님의 그 열의에 넘치는 모습이 내 눈에 남아 있을 뿐이다.

그리고 나를 반성해 본다.
내가 우리 아이들과 나누는 대화를 돌이켜 보면서....

갑자기 보고 싶어 진다. 선생님을....

나는 너무나 쉽게 세상을 살고 있다.

'My 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안정과 불안사이  (0) 2008.06.08
오랫만의 외출 - 새롭다는 것  (1) 2008.05.19
고민  (0) 2008.05.13
이 꼬맹이들 어떻게 살고 있을까?  (0) 2008.04.27
새로 이사한 남한강변  (0) 2008.04.27
하루 하루가 힘들어지는 이유들....  (0) 2008.04.27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