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명이다. 아니 사실이다. 정말 시간이 없다.
나의 일상을 되돌아볼 시간과 여유를 갖기 못하고 무조건 달리기만 하는 것 같다.
이러면 분명 얼마되지 않아 지쳐 쓰러질텐데...

바쁜것은 분명 행복한 일이다. 그리고 소중한 일이다.

내 생각과 모습들... 무엇인가 내가 생각했던 모습들과 노력들이 다시 처음으로 돌아가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

대충 살려고 했다.
대충 살면서 내 모습을 많이 되돌아 보려고 생각했다.
그러면 정말 대충 살아도 내 모습이 아름답게 변해있지 않을까 생각했다.

잠시 여유를 갖고 쉬어야 할때가 된 것 같다.
잠시 쉬어 가야지~~~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