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5년.. 제주시각장애인복지관에 근무할 때, 직원수련회로 올랐던 한라산을 추억해 봅니다. ^^

너무나 화창했던 날씨와, 갑자기 비가 내려 모두 옷이 젖어도 행복했던 미소와, 그 행복을 더 따뜻하게 해주었던 무지개빛 ... 너무나 아름다웠던 2005년의 9월 30일입니다. ^^

(너무나 행복한 미소를 가지신 분들의 사진이 있지만, 개인블로그에 그 사진들을 담기에는 부담이 있네요. ^^)

image

한라산 어리목코스를 오르기전에 단체사진으로.. 너무나 화창한 가을날씨였습니다.

image

정상에 오른 후 제 모습입니다. 중간에 무슨 일이 있었는지 짐작이 가실겁니다. 갑자기 몰아친 폭우로 모두 비에 쫄딱 젖고 말았습니다.

image

그래도 행복한 모습의 사람들을 보며 오히려 따뜻함을 느꼈습니다. 제 사진만 올려야 하는 것이 아쉽습니다. ^^ 그래도 양해를~~ (제 사진 보는 것이 역겹(?)거나 그런 기분이 느껴지신다면 과감히 댓글을 남겨주세요 ^^;;)

image

한라산에서 내려온 후 우리를 반겨준 쌍무지개입니다. 사진에서는 윗쪽에 있는 무지개가 흐릿하지만 너무나 감격스러운 모습이였습니다.

image

쌍무지개를 배경으로 빗속에서도 따뜻한 미소를 잃지 않은 복지관 가족들입니다. ^^ 너무 행복해 보이지 않나요? ^^

복지관을 떠나온지 1년이 되었지만, 아직도 저를 반갑게 맞아 주시는 분들이 있어 너무나 행복하고 고맙습니다. 2007년도 행복한 한 해 되시기를 기원합니다.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