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DIY사이트에 올라와 있네요.

아직 작동은 되지 않고, 나무를 깍아 디자인만 마친 상태인 것 같습니다. 실제로 만들어 진다면 기본 킨들보다 더 인기가 있지 않을까 기대되기도 합니다.

단, 디스플레이에 사용된 e-페이퍼가 컬러를 지원하지 않기 때문에 나무 재질로 표현하기에는 어렵겠네요.

어제 오늘 아마존 킨들2에 대한 이야기가 많습니다. 사실 국내에 왜 저런 제품이 출시 될 수 없는지 한탄스러울 뿐입니다.

그러던 와중에 한 가지 신문사에서 킨들2와 같은 전용 이북리더를 만든다면 어떨까 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이미 아마존에서도 킨들에서 뉴욕타임즈를 온라인으로 한달에 $9.9에 구독받을 수 있습니다.

image

사진에서 보듯이 정말 신문을 보는 듯한 결과물을 보여줍니다.

개인적인 생각으로 인터넷신문이 용이한 점이 많지만, 종이 신문에 익숙해져서 인터넷신문이 가끔 불편하게 느껴질 때가 많습니다. 하지만, 종이신문은 검색이나 과거 기사를 찾기 어렵다는 단점이 또 존재합니다.

이런 문제들을 모두 해결해 줄 수 있는 것이 킨들2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종이신문과 같은 화면 구성을 가지면서도, 인터넷신문의 장점인 검색이나 과거기사 찾기 등을 모두 할 수 있을 테니까요.

우리나라 뿐만 아니라 전세계적으로 신문사들은 위기를 겪고 있습니다. 이제는 종이신문이 팔리지 않는다는 것이지요. 그래서 온라인 광고에도 뛰어들지만, 너무 많은 광고로 이미지만 흐릴 뿐입니다.

결과적으로 킨들과 같은 이북리더를 개발하고 여기에 신문을 구독하도록 하는 것은 어떨까요? 인터넷 사용자들의 사용 패턴을 보더라도 뉴스서비스를 정말 많이 이용합니다. 저같은 경우엔 전철을 타고 갈때 핸드폰으로 돈을 주더라도 기사를 읽기도 하니까요.

제대로 된 이북리더에 목말라 있는 국내 사용자들이 많다고 생각합니다. 신문을 구독하지 않더라도 제품을 구입할거라 생각하고, 거기다 신문을 쉽게 구독할 수 있도록 한다면, 분명 신문사의 새로운 수익원이 될 수 있으리라 생각합니다.

오프라인에서 종이신문을 팔듯이 1년 단위 구독, 한달 단위 구독, 오늘자 신문만 구입 등 다양한 요금 형태로 접근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그리고 이미 많은 인터넷신문사에서 유료 PDF판매를 하고 있기 때문에 추가적인 비용도 들지 않을 겁니다.

신문사 한 곳에서 개발이 어렵다면, 연합회 등에서 공동으로 개발하고 마케팅 한다면 부담도 줄일 수 있지 않을까요?

새로워진 아마존의 이북리더 킨들 2 (Kindle 2)에 대한 소식이 많이 올라오고 있습니다.

얼마나 뛰어난지 볼까요?

image

가장 혁신적이라고 보는 것은 얇고 가볍다는 것입니다. 그 두께가 연필 두께만하고 무게도 10.2온스(289g)밖에 나가지 않는 다는 점입니다. 정말 부담없이 휴대할 수 있는 장치라는 이야기입니다.

image

그리고 쿼티키보드입니다. 검색이나 메모를 해야할 때 바로 활용할 수 있는 멋진 키보드입니다. 옆 키와의 간섭을 줄이기 위해 키 크기를 줄인 디자인도 멋있습니다.

image

당연히 텍스트 크기를 바꿀 수 있어야 겠죠. 보시다시피 글꼴도 미려해서 눈의 피로를 주지 않을 것 같습니다.

image

당연히 사전도 내장하고 있습니다.

image

그리고 3G망을 이용하여 온라인으로 즉시 책을 구입해 볼 수 있습니다. 아마존에 무려 230,000개의 이북이 등록되어 있다고 하니 국내의 웬만한 대학도서관보다 나은 수준입니다. 그러나 국내에 들어오면 WI-FI 미지원으로 쓸모가 없어지기도 합니다.

어차피 인터넷으로 바로 구매할 한글로 된 이북이 없기 때문에
기존 Kindle과 달리 유니코드를 지원하는 Kindle 2에서는 한글 TXT 파일도 읽어 들일 수 있다는 점에서 국내에서도 쓸 수는 있겠다 싶습니다.

다만 그걸 위해서 50만원($359)에 가까운 돈을 지출하겠느냐 하는 것이 문제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