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말 얼마만에 블로그에 글을 쓰는지 모르겠다.
8월 21일이 마지막이였으니, 거의 100일간 글을 쓰지 않았다.
그리 바쁘지도 않으면서 바쁜척하느라 고생한 흔적이 역력하다. ㅋㅋ


지금까지 목표를 위해서 노력했다고 생각했지만, 모자람만 느껴진다.
이제 열흘뒤면, 또 한 번 정리를 하고 돌아가겠지만 내게 변하는 것이 무엇인지 잘 모르겠다.
하지만 겪게 되는 모든 것들이 새롭게 느껴질것만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침엔 비탈진 길을 조심스럽게 내려가고, 저녁에는 숨을 헐떡이며 오르던 길..
아침 햇살도 이 골목길만은 비추지 않는 이유는 무엇일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침에 일어나 보니, 밤새 고시원 앞 은행나무의 잎이 절반은 떨어져 있었다.
여름에 찍었던 사진과 너무 비교된다.
매연 때문인지 이제까지 보아왔던 은행잎과는 너무 다르다.
저 많은 은행잎 중에 책 사이에 끼워넣어 둘 은행잎 하나 없다.
어쩌면, 내가 너무 좋은 것만 바라보며 살고 있는지도 모르겠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