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오석학교(www.osuk.co.kr)는 1967년 재건학교로 시작하여 오랜 시간 동안 서귀포의 청소년과 저학력 성인들에게 교육의 기회를 제공하고 있는 비정규 야간학교입니다.

낮에는 아무도 없는 허름한 집으로 보이지만, 저녁 7시가 다가 오면 불이 켜지고 많은 사람들이 붐비는 활기찬 곳으로 변모합니다.

100여명의 학생들과 30여명의 자원교사들이 함께 만들어 가고 있는 서귀포오석학교를 소개합니다.

 
▲ 서귀포오석학교 전경

비정규 야간학교이다 보니 일반학교와는 여러모로 다른 점이 많습니다.

졸업식은 8월말 한 밤중에 열리고, 학생도 남녀노소를 가리지 않습니다. 지금은 청소년들의 진학을 포기해야 하는 사례가 과거보다 많지 않아 청소년들은 많지 않습니다.

대신 어려웠던 시기에 공부를 할 수 없었던 우리의 어머니들이 이 자리를 빛내고 계십니다.

 
▲ 8월말에 졸업식이 있다. 한 밤중 열리는 졸업식.

오석학교에는 초등학교과정 3개반(한글반, 새날반, 여울반), 중학교과정 1개반(늘푸른반),  고등학교과정 1개반(해냄반)이 있고, 한글만 집중적으로 하는 특별반인 한글교실이 있습니다.

우리나라의 문해율이 2% 미만으로 알려져 있지만, 주변을 조금만 둘러봐도 우리의 어머니, 아버지들은 배움의 한을 안고 살아가시는 경우가 많이 있습니다.

그렇다고 일반학교와 모든 것이 다른 것은 아닙니다. 잘 정돈된 교실이 있고, 칠판에 분필로 글씨를 쓰며 수업을 진행하는 선생님도 있습니다. 학교 축제라 할만한 상록제도 열리고, 소풍도 갑니다.

예전 첫 수업 때 어머니들이 차렷, 경례를 하시는 모습을 보고 얼굴이 붉어지고 어쩔줄 몰라 했던 기억이 떠오릅니다. 이 마저도 부러우셨다는 이야기도요...

 
▲ 1월에 있는 상록제, 가족들을 모시고 반별로 준비한 공연을 한다.

성인학습자의 경우에는 자신을 드러내기를 힘들어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 곳에 수업을 받으러 오시는 분들은 어쩌면 자신감이 많으신 분들이시겠죠. 또 낮에는 생업을 하고 피곤한 몸을 이끌고 밤 10시까지 공부를 한다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닙니다.

이런데도 100명이 넘는 학생들이 항상 있는 것을 보면 얼마나 많은 분들이 배우지 못한 아픔을 갖고 계실지 생각해 보게 합니다.

 
▲ 가끔은 이렇게 흥겹게 즐기는 시간도 있다.

이 곳의 모든 일들은 자원교사들의 힘으로 꾸려집니다. 수업뿐만 아니라 크고 작은 일들을 자원교사들의 힘을 합쳐서 해내가야 합니다. 그렇기에 더욱 값진 의미를 갖는지도 모르겠습니다.

40년 이상을 한 자리에서 배움을 나누는 실천을 하고 있는 서귀포오석학교 선생님들과 학생 여러분들이 정말 존경스럽습니다.

 

싸이의 글들을 죄다 옮기려고 보니 여기서는 1촌에게만 공개되던것들을 모두 공개하기는 꺼려지더군요.
아무래도 인물 사진들이 많다보니 ... 참 아쉽지만 일부만 공개하겠습니다. 이미 싸이에서 사진 사이즈가 죄다 작아져 있어서 못 알아볼 사진만 골랐습니다.. ^^


물론 저는 새해 아침부터 늦잠을 잤지만..
선생님들이 모여서 함께 오름에 올라 일출을 바라보며... 2년전 이군요...


연도 날리면 놀았더군요... 라면도 끓여먹고.. 산에서 뭐하는 것이람 ←취소.. 혹시나 자칭 고참신이 본다면 덜덜~~ ㅋㅋ


서귀포오석학교의 졸업식입니다.
졸업식인데 옷이 가벼워 보입니다. 8월말에 졸업식을 하거든요...
거기다 밤입니다. 야간학교이므로 어두워져야 활기가 넘칩니다.


소풍과 제주알기 행사 사진입니다.
사진이 많은데 학생분들과 함께 찍은 사진들은 아무래도 올리기가 그렇습니다.
가끔은 이렇게 어머니 되실 분들과도 자알 놉니다 ^^


작년 여름에 최초로 교사연수를 도외로 나갔습니다. 교통비가 만만치 않았지만 역시나 제주도를 가끔 떠나 보는 것은 즐거운 경험입니다.
송광사에 사진을 찍어 봤습니다.
월출산을 배경으로 하는 민박에서 하루를 묵었습니다.
경치가 정말 끝내주더군요.
제주도의 한라산과 오름과는 또 다른 멋입니다.
산맥이 없는 화산의 특징과 산맥이 있는 산과의 다른 멋이겠죠


마지막으로 우리 선생님들입니다.
서귀포오석학교는 모든 선생님이 자원봉사로 꾸려나가고 있습니다.
낮엔 직장가고 밤엔 교무회의도 하고 업무도 처리하고 수업도 하고 ... 참으로 부지런히 사시는 분들입니다.

'My 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리눅스를 설치하다.  (0) 2006.04.02
Linux를 설치하기로 결정하다.  (2) 2006.04.01
100,000km 포착  (0) 2006.03.31
오석학교 이야기  (6) 2006.03.31
오늘도 밤을 새볼까....  (0) 2006.03.31
한라산을 오르다...  (0) 2006.03.29
  1. 수피아 2006.03.31 09:45 신고

    자세히 보니 오만동,현윤철,양희숙(성함이 틀려도 이해..^^) 오석학교 붙박이 선생님들도 보이네요.

    옛생각이 절로 납니다.

  2. 수피아 2006.03.31 10:22 신고

    어떻게 이런 일이..
    첫번째 사진, 오석학교 김성관 선생님 아니신가요?
    맨 아랫사진(우측)엔 김승언선생님인신가(성함이 헷갈리네..)

    90년인가(세월이 흐르고 보니 이젠 년도도 헷갈리네요) 오석에서 일한 적이 있지요..
    여기가 오석학교 김성관선생님 블로그?

    반갑습니다.

    어찌 이렇게도 만나뵙네요.^^

    • k2man 2006.03.31 10:41 신고

      앗 그렇군요 ~~
      저는 2004년에야 들어갔구요 강경만이라고 합니다.
      특별히 성관이형 사진 넣어 드렸죠....

      학교 홈페이지가 http://www.osuk.co.kr 이니까요...
      이리로 들어 가시면 더 반가운 얼굴들 많이 보실 수 있을 겁니다.. ^^*

      여기서 이렇게 또 좋은 분을 만나다니 참 반갑습니다.. ^^

  3. 양흐라 2007.01.29 17:23 신고

    경만아
    참 떠난다니 무지 아쉬웠는데 밥 한끼 사주지 못하고 보냈네 그려...
    너무도 사랑스러운 그래서 육지 가는게 너미 아쉬웠던 경만이는 서울서도 아마 사람들이 널 좋아할 수 밖에 없고 밝게 맑게 웃으며 모든 일을 마술사 처럼 맥가이버처럼 해낼 것임을 안다.
    밥 꼬박 꼬박 잘 챙겨먹고
    글고
    내 생각도 조금씩 하고
    보고프민 글도 남기곡 알았지!!!!
    경만아 사랑한데이~~~~~~~~~~

    • 양희라 2007.01.29 17:25 신고

      이름이 양흐라가 뭐냐 ....그래도 알쟈 누군지

    • k2man 2007.01.30 20:42 신고

      앗!! 양희라선생님께서 친히 찾아주시다니...
      영광이옵니다 ^.^
      제가 어찌 양희라선생님 생각을 안할수가 있겠습니까? ㅋㅋ
      도현이와 아현이를 포함해서 온가족이 항상 따뜻하길 기원하겠습니다.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