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주말에 서울에 다녀왔습니다.

이날은 오랫만에 제주항공의 프로펠러 항공기 Q400 기종을 타게 되었죠.

이 항공기를 이용하면 가장 좋은 점이 하늘 아래 풍경을 감상하기에 너무 좋다는 것입니다.

다른 항공기와 달리 날개가 동체 윗부분에 있어서 시야를 가리지 않고, 운항고도도 제트기보다 훨씬 낮게 날기 때문에 지상이 매우 잘 보이죠..

이 날은 날씨도 좋은데다 야간이여서 멋진 야경을 볼 수 있었습니다.

제주를 출발해서, 남해안의 어선들 불빛, 광주, 전주, 익산, 천안, 평택, 수원, 서울 ... 로 이어지는 야경은 정말 환상이였습니다.

특히나 전주를 지날 때쯤 야경을 감상하라고 실내등을 모두 꺼주는 승무원의 센스로 더욱 멋진 야경을 볼 수 있었죠.. ^^

 

아마 익산시쯤 될 것 같습니다.

광주의 야경도 참 멋있는데, 그 때까지는 실내등이 켜져 있어서 아쉽게도 사진을 찍지 못했습니다. (유리에 실내 빛이 반사되어서요..)

 

멀리 보이는 곳이 아마 대전이나 청주쯤 되어 보입니다.

사진상으로는 별볼일 없어 보이지만, 멀이 빛나는 야경도 일품이였습니다.

천안쯤 될 것 같습니다.

1~2초 간격으로 깜빡이는 항공등이 켜지는 타이밍을 맞추느라 힘들었죠.. ㅎㅎ

프로펠러가 정확히 보이죠..^^

서울입니다.

제주항공의 Q400 기종을 타게 되면, 수원을 지나 관악산을 넘는 비행코스를 많이 보게 됩니다.

비행고도가 낮아서 관악산 바로 옆으로 지나가는 (정말 바로 옆으로 지나가죠..) 멋있는 풍경을 보게 됩니다.

 

수원쯤 접어들자 모든 전자기기사용을 자제하라는 말에 수원, 판교 지역은 찍지 못했습니다. 이 지역 야경도 정말 끝내 주던데요.

여튼 착륙을 앞두고 눈치를 보다가 관악산을 넘어서는 순간 서울의 야경을 찍었습니다. ^^

 

  1. montreal florist 2009.11.01 03:25 신고

    그러네여 밤비행기 탓을때 야경이 정말 멋있었는데 생각이 나네여

참.. 오랫만에 글을 올립니다.

한동안은 블로그에 신경을 많이 썻는데... 제 성격상 쉬운일은 아니더군요. 가벼운 마음으로 가끔이나마 글을 올려보려 합니다. ^^

얼마전에 다녀온 곳입니다. 예전에도 가끔 억새를 보기 위해서 찾던 곳이였는데요... 조금 더 내려가보니 멋진 풍경을 볼 수 있어서 소개합니다. (이 날은 친구와 함께 갔던지라... 풍경사진 보다는 인물사진이 대부분이라... 공개할 사진이 얼마 없네요.. ㅡㅡ;;)

산록도로를 운행하다가 만날 수 있는 곳입니다. 자세한 위치는 아래 지도를 보시면 되겠네요.

사진에서 처럼 제주시내와 바다를 한 눈에 내려다 볼 수 있는 곳입니다. 시정이 좋은 날은 멀리 추자도까지 볼 수 있고, 밤에 오면 집어등과 제주시내 야경을 감상할 수 있는 곳이죠.

노루의 침입을 막기위해 쳐져있는 망을 살짝 들어서 침입(?)을 했습니다.

아마 겨우내 사료로 사용할 풀을 재배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제가 갔을 때는 하얀꽃이 피어 있어서 더욱 아름다웠죠. 단지 날씨가 좋지 않은 날이였다는게 조금 아쉽네요.. ^^

제주에서 운전을 하다가 가끔 이런 곳을 발견하면 정말 기분이 좋습니다. (사실 이 곳은 밤에 연인들이 많이 찾는 곳이기도 합니다. ^^; 비포장도로로 10m 정도만 들어가면 차안에서 멀리 야경을 조망할 수 있는 공터가 있거든요...)

유명하지는 않지만, 주말의 한가한 오후를 보내기에는 일품인 곳으로 추천합니다. ^^

지난 주말에 서울에 다녀왔습니다.

이날은 오랫만에 제주항공의 프로펠러 항공기 Q400 기종을 타게 되었죠.

이 항공기를 이용하면 가장 좋은 점이 하늘 아래 풍경을 감상하기에 너무 좋다는 것입니다.

다른 항공기와 달리 날개가 동체 윗부분에 있어서 시야를 가리지 않고, 운항고도도 제트기보다 훨씬 낮게 날기 때문에 지상이 매우 잘 보이죠..

이 날은 날씨도 좋은데다 야간이여서 멋진 야경을 볼 수 있었습니다.

제주를 출발해서, 남해안의 어선들 불빛, 광주, 전주, 익산, 천안, 평택, 수원, 서울 ... 로 이어지는 야경은 정말 환상이였습니다.

특히나 전주를 지날 때쯤 야경을 감상하라고 실내등을 모두 꺼주는 승무원의 센스로 더욱 멋진 야경을 볼 수 있었죠.. ^^

 

아마 익산시쯤 될 것 같습니다.

광주의 야경도 참 멋있는데, 그 때까지는 실내등이 켜져 있어서 아쉽게도 사진을 찍지 못했습니다. (유리에 실내 빛이 반사되어서요..)

 

멀리 보이는 곳이 아마 대전이나 청주쯤 되어 보입니다.

사진상으로는 별볼일 없어 보이지만, 멀이 빛나는 야경도 일품이였습니다.

천안쯤 될 것 같습니다.

1~2초 간격으로 깜빡이는 항공등이 켜지는 타이밍을 맞추느라 힘들었죠.. ㅎㅎ

프로펠러가 정확히 보이죠..^^

서울입니다.

제주항공의 Q400 기종을 타게 되면, 수원을 지나 관악산을 넘는 비행코스를 많이 보게 됩니다.

비행고도가 낮아서 관악산 바로 옆으로 지나가는 (정말 바로 옆으로 지나가죠..) 멋있는 풍경을 보게 됩니다.

 

수원쯤 접어들자 모든 전자기기사용을 자제하라는 말에 수원, 판교 지역은 찍지 못했습니다. 이 지역 야경도 정말 끝내 주던데요.

여튼 착륙을 앞두고 눈치를 보다가 관악산을 넘어서는 순간 서울의 야경을 찍었습니다. ^^

 

  1. 카에 2012.04.21 18:08 신고

    사진이 예뻐 담습니다.

새벽 3시... 열심히 작업하다가 머리도 식힐겸.. (솔직히 졸려서..) 비오는 밖으로 나가서 사진 몇 컷 찍어 봤다.
역시 난 사진에는 소질이 없다는 것을 다시금 깨우치고 들어왔다. ^^
그래도 아래 사진 2초동안 손에 들고 노출한거다...
캠코더로 동영상 찍으면서 단련된 팔은 이럴때 좋은 것 같다.. ㅋ
아무래도 캠코더 하나 장만해야 겠다... 기둘려라 HC1 내가 접수하마~~

많이도 온다... 사진에서는 모르지만 정말 주룩 주룩 잘도 온다...

빗방울이 조금이라도 보일까 싶어서 찍어 봤는데..
역시 내 사진 기술을 탓한다.

노출은 좀 짧게 해봣는데 .. 이게 지금 상태랑 비슷해 보인다.
참 을씨년 스럽다...

역시 우리과다...
입학하기 전부터 불이 꺼지지 않는 과란 별명을 들었었는데...
8년이 지난 지금도 마찬가지다...
그래도 지금은 설, 추석때는 불이 꺼진다.
예전엔 설, 추석때도 불이 안 꺼졌었는데... ㅋㅋ
등록금 본전 뽑기 위해서 노력중인 우리과 학생들 ^^

'My 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리 조카들 ^^  (0) 2006.04.11
우리 조카 재흔이  (0) 2006.04.11
한 밤중에 작업하다 말고... 우리 학교..  (0) 2006.04.11
도메인 변경.. 서버 변경.. 데탑도...  (0) 2006.04.03
리눅스를 설치하다.  (0) 2006.04.02
Linux를 설치하기로 결정하다.  (2) 2006.04.01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