뚝딱 뚝딱 하더니... 임시 역사가 생기고...

또다시 뚝딱 뚝딱 하더니 기존 역사 건물이 사라졌네요.

내년 말에 수도권전철(중앙선 복선전철 공사)이 이 곳 양평을 지나 용문까지 개통이 된다고 합니다.

그에 발 맞추어 내년 말을 목표로 새 역사 건설에 들어가는 모양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부동산에 문외한이지만 땅값이 분명 오르긴 오르겠네요.
서울까지 1시간 이내 거리에다가 남한강이 보이는 자연환경에 전철까지 개통되고 도시가스가 들어오고 고속도로까지 공사중입니다.
이명박정부가 대운하까지 밀어 붙였다며 대운하 화물 터미널까지 들어올 수 있었던 곳이기도 합니다.

아마 대한민국에서 가장 급변하고 있는 곳 중 하나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0년 후면 이 곳 양평은 더이상 농촌 마을이 아니겠네요. 오랫만에 고향을 찾는 분들의 느낌은 어떨까요?

땅값이 올랐다고 좋아할까요? 아니면 추억할 곳이 사라졌다고 슬퍼할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