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등학교를 졸업한 영어공부를 해보겠다는 마음을 가져 본 것이 처음인 것 같다.
무려 10년 동안이나 영어와 담을 쌓고 살았으니, 남들이 보면 미쳤거나 빽이 있거나 둘 중 하나로 보일 것이다.
남들이 그토록 목 매달던 토익 시험도 한 번도 보지 않았고, 교양영어도 최소 학점만 이수하고 말았다. 뭐 그래도 대학교는 잘만 졸업시켜 주던데 뭐~~
원서로 된 전공서들이야 그림이 많이 그려져 있으니, 내용을 읽지 않고도 대충은 이해할만 했다. 외국사람에게 영어로 이야기를 건넬 일도 없었고, 외국에 나갈일도 없었으니.... 나의 안일함으로 필요할 때 하자는 생각이였을 뿐이였다.

그런데, 이제는 조금 필요성을 느끼게 되는 것 같다.
인터넷에서 자료를 뒤지면서도 나의 영어 실력때문에 항상 거기서 거기인 자료밖에 얻을 수 없는 점이 가장 뼈아프다.
어차피 한국어로된 자료들이야 누구나 볼 수 있는 것이고, (그렇다고 외국자료가 정보가 좋다는 것은 저얼대 아니다) 말이야 못해도, 글이라도 읽을 수 있으면 자료라도 제대로 찾을 것 같았다.
어쩌면 여자친구의 영향일지도 모르겠다.
여하튼, 쓸데 없는 소리 집어 치우고... 시간 날때, 백수일때... 조금이라도 해두자.

내가 영어 공부를 하는 이유 ==> 인터넷을 좀 더 재미있게 하려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