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해 12월 29일부터 중앙선 전철이 국수역까지 연장 개통되었습니다.
그러면서 생겨난 새 역... 운길산 역입니다.

주말 등산 수요를 위해서 생긴 역 답게 역 이름도 운길산역이고, 역사에는 등산로까지 상세히 안내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오르는 등산로 곳곳에 안내판까지 친절하게 있구요...


새로 생긴 역 답게 깨끗하고 웅장하기까지 합니다.
여자친구를 여기서 기다렸는데...(저와는 반대 방향에서 오는지라...^^) 전철이 도착하자 내리는 사람들이 정말 많았습니다.
다들 등산복 차림인 것을 보니 모두들 등산을 위해 서울에서 왔나 봅니다.
이 역이 생기면서 운길산을 따라 팔당역까지 넘어갈 수 있습니다. 종주코스가 대략 5시간이면 가능하다고 하니 등산코스로는 그만인 듯 하네요...


운길산역 뒤편으로 이어지는 길을 따라 출발했습니다. 처음 와보는 곳이라 앞서가는 사람들을 뒷쫓아 갔죠... 워낙 등산객들이 많아서 등산로를 몰라도 문제가 되지 않더군요...

앞에 보이는 산이 운길산입니다.

사진 같은 등산로를 따라 천천히 걷다가 산속에난 오솔길을 따라 한참을 올라가 수종사에 도착했습니다. 오래 등산할 계획이 아니였기에 간단히 수종사에서 김밥을 먹고 내려왔습니다.

안타깝게도 이 이후로 찍은 사진이 없네요....
주말 나들이 코스로는 아주 제격인 것 같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