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키위키와 위키백과

↑ 위키백과(http://www.wikipedia.org) – 전세계 200여개 언어로 서비스 되고 있다. 현재 영문 위키백과는 178만개의 문서가 네티즌에 의해 만들어 졌고, 브리태니커 백과사전의 규모를 넘어 섰다.

  1. 위키위키
    - wikiwiki란 빨리빨리란 뜻의 하와이어로, 기존의 게시판이 문서를 작성하는 사람이 저작권을 갖고 수정과 삭제를 할 수 있었다면, 위키위키는 모든 사용자가 문서를 자유롭게 수정하고 이에 책임을 갖는 구조입니다. 문서를 공동으로 작업하고 완성시켜나가는 시스템으로 사이버세계의 신공동체적인 성격이 있습니다.
  2. 한국어 위키백과 다섯원칙
    이 문서는 한국어 위키백과의 공식적인 정책입니다. 이것은 사용자들의 의견을 폭넓게 수렴하고 작성된 것으로서, 모든 사용자들이 반드시 지켜야만 하는 강제적인 규제에 대한 내용을 적고 있습니다. 이 문서의 내용을 고칠 때에는 사용자들의 총의가 모였는지 확인하십시오. 내용에 의문이 있으면 우선 토론란을 활용하시기 바랍니다.
    1. 위키백과는 백과사전입니다.
      위키백과에 올라오는 항목은 다른 백과사전이나 전문사전, 혹은 연감 등에 실리는 것들입니다. 하지만 위키백과는 단순히 정보를 쌓아놓은 수집품은 아닙니다. 다른 책이나 자료의 내용 전체나 신문 기사, 선전이나 광고를 올릴 수 없습니다. 개인의 의견이나 경험, 주장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2. 위키백과는 '중립적 시각'에서 바라봅니다.
      어느 한 쪽으로 편향되지 않은 글을 만들려고 애쓰고 있습니다. 위키백과의 글에는 다수의 의견과 고려될 가치가 있는 소수의 의견이 편견없이 공평하게 반영되어야 합니다.
    3. 위키백과의 글은 우리 모두의 것입니다.
      위키백과는 GNU 자유 문서 사용 허가서(GFDL)에 따라 자유롭게 배포할 수 있고, 누구나 고칠 수 있어야 합니다. 따라서, 저작권이 있는 문서를 무단으로 가져오거나, GFDL과 호환되지 않는 문서를 올릴 수는 없습니다.
    4. 위키백과에서는 다른 사용자를 존중합니다.
      비록 의견에 동의하지는 않더라도, 위키백과에 참여하는 다른 사람을 존중해 주세요. 예의를 갖춰주세요. 다른 사용자를 공격하거나, 싸잡아 비판하지 말아 주세요. 편집이 치열할수록 더 냉정해지세요. 필요없는 편집 전쟁은 피하시기 바랍니다. 한국어 위키백과에는 손보고 의견을 나눠야 할 35,690개의 글이 있습니다. 다중 계정을 써서 규칙을 피하려고 하지 마세요. 열린 마음으로 환영하고 포용합시다.
    5. 위키백과에는 엄격한 규칙이 없습니다.
      여기에서 설명하는 다섯 원칙 말고는 다른 규칙은 그다지 중요하지 않습니다. 과감하게 문서의 내용을 고치고, 옮기고, 바꾸셔도 됩니다. 실수를 두려워하지 마십시오. 문서의 이전판은 모두 보존되어 있으므로 실수로 망가뜨릴까봐 두려워하실 필요는 없습니다. 하지만 기억하세요. 여러분이 쓴 내용 역시 영원히 남게 된다는 것을요.
       

↑ 한국어 위키의 대문 – 과거에는 대문의 내용까지 누구나 수정할 수 있었지만, 지금은 특정한 사람만 수정할 수 있도록 바뀌었습니다.

  1. 모든 문서를 편집한다. (문서/토론/편집/역사)
    위키백과에는 문서/토론/편집/역사 라는 크게 4가지 요소로 이루어집니다.
    1. 문서
      위키백과에 등록된 문서를 보는 화면입니다. 기본적으로 어떤 단어를 클릭했을 때 보여지는 화면입니다.
    2. 토론
      문서의 내용을 수정하기에 앞서, 의문나는 사항을 토론하는 곳입니다. 이제까지 이 문서를 가지고 어떤 토론들이 있었는지도 확인할 수 있습니다.
    3. 편집
      위키백과는 강력한 편집기능을 제공합니다. 단순히 텍스트로만 편집을 할 수 있지만, 편집을 위한 약속을 조금만 익히게 된다면 위키문서를 아주 빠르면서도 멋있게 만들 수 있습니다.
    4. 역사
      위키문서는 기본적으로 삭제가 되지 않습니다. '문서'에서는 가장 최근에 편집된 문서를 보여주지만, 과정에 있었던 모든 문서들은 이 곳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또한 강력한 문서비교 기능을 가지고 있어서, 과거의 문서와 현재의 문서가 어떻게 달라졌는지 확인 할 수 있습니다.

↑ '위키백과'를 검색한 화면 – 위키에 대한 정보가 나타납니다. 상단에 문서/토론/편집/역사 항목이 있습니다. '다섯원칙'만 가지고 운영이 되지만, 상당한 수준의 내용을 갖고 있습니다. 또, 기존의 백과사전과 다르게 독자중심으로 만들어 가는 백과사전입니다.

↑ '위키백과' 토론 화면 – '위키백과' 항목에 대한 수정 제안을 자신이 직접할 수도 있지만, 먼저 토론란에서 의견을 묻는 경우가 있습니다.

↑ '위키백과' 편집 화면 – 로그인을 하지 않고서도 바로 수정이 가능합니다.

↑ '위키백과' 역사 화면 – 문서를 수정하더라도 과거의 문서는 '문서'란에서 보이지 않을 뿐 역사란에 고스란히 남게 됩니다. 버전비교 기능으로 과거의 문서와 어떻게 달라 졌는지도 비교할 수 있습니다.

요즘 내게 던져진 새로운 키워드이다.

연결(Link), 개방, 공유, 참여 ...
청소년들의 생활과 문화를 들여다 보면 이러한 웹정신이 고스란히 담겨져 있다는 느낌이 강하게 든다.

모두들 인터넷이 청소년에게 미친 악영향만을 이야기하고 있지만 (나쁜 것은 두드러져 보이기 마련이다.) 새로운 가치를 청소년들은 자연스럽게 배워가고 있다고 생각한다.

청소년들은 우리가 생각하지 못할 만큼 빠르게 정보를 얻고 연결(Link)해 가고 있다.

10여년전 내가 청소년이던 시기를 생각해보자. 모든 정보는 책속에 있었고, 이 때문에 많은 책들을 의미없이 읽어야 했고 교과서의 내용을 진리라고 여겼었다. 또, 그 책의 내용을 자신감있게 비판하지도 못하였고, 책의 내용을 무조건적으로 따르는 것이 옳은 길이라 생각했었다.

많은 사람들이 '인터넷 사용으로 청소년 시기에 책 읽을 기회를 잃고 있다.'고 비판한다. 
이 주장을 내가 다시 비판하고 싶다. 인터넷을 사용하면서 청소년들은 사회의 다양성을 배우고 다양한 주장을 들을 수 있다. 교과서에 씌여 있는 내용을 진리라고 믿지 않고 비판할 수 있는 능력을 기르게 되었다. 청소년들이 책 읽을 기회를 잃고 있다고 주장하는 사람들이 인터넷에서 얻은 정보를 기반으로한 청소년들의 자신감을 권위에 대한 도전으로 받아 들이고 있는 것은 아닐까 생각해 본다.

여기저기서 청소년 인터넷중독 예방을 위한 세미나가 많다. 주 내용을 보면 모두 비슷한 이야기들을 하고 있다. 자녀의 컴퓨터 사용을 통제하고 감시하는 노하우들을 알려주고 인터넷보다는 책 읽는 것이 더 좋다는 방향으로 유도한다. 
이런 주장을 하는 어른들 자신의 내면을 들여다 보자. 혹시나 내 마음속에 내 기득권과 권위를 잃지 않기 위한 방법으로 자녀들의 인터넷 사용을 통제하려고 하는 것은 아닌가? 새로운 미디어에 대한 자신의 자신감 부족으로 자녀들을 자신의 틀에 묶어 두려고 하는 것은 아닌가?

새로운 미디어가 출현하면, 그 미디어문화를 여러 이유로 받아들이기 어려운 사회의 권위층들의 반감이 많았었다. 그리고 새로운 미디어와 관련된 사회문제가 발생했었다. 이것은 어느 시대에나 있어왔던 일이다. 시간이 지나고 새로운 미디어가 사회에 안착해 가면서 이러한 문제들은 하나둘 자연스레 해결되어 왔었다.
인터넷으로 발생하고 있는 많은 문제점들도 이러한 관점에서 해결되어야 한다. 통제와 감시가 아니라 좀더 적극적으로 어른들이 인정하고 받아 들여야 한다.

인터넷이란 새로운 미디어를 사회에 빠르게 안착시켜야 한다. 그래야만 인터넷의 긍정적인 면을 더욱더 끌어 낼 수 있다. 인터넷을 부정해서도 안되고 통제나 감시를 해서도 안된다. 
지금의 상황은 정보의 획득 수단이 책이라는 미디어에서 인터넷으로 옮겨가고 있는 과도기적 상황이기 떄문이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