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갑자기 산더미 같은 일들이 쏟아 졌다.
기한은 내일까지....

휴~~ 아예 시작할 엄두 조차 나지 않는다.
이 시간까지 일도 하지 않고 한숨만 쉬며 앉아 있다.

전에는 이런 상황이 되면 밤 새겠다는 각오라도 생겼었는데...

무엇이 달라진 것일까?

나에게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

에휴~~ 이게 정상인게지.... 안 그런가요? ^^;;;

'My 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천여행 - 청풍호반, 청풍문화재단지  (0) 2008.10.13
제천과 단양... 짧은 여행 - 의림지  (0) 2008.10.13
일이 손에 잡히지 않는다.  (0) 2008.10.13
싸이와 블로그의 차이  (4) 2008.08.20
거짓말  (0) 2008.08.20
지금은 "감사합니다." 연습중  (0) 2008.07.24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