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TV로 보고 있는데 난리도 아니네요.

당장이라고 가고 싶은 마음이지만, 먼 거리를 핑계로 움직이지 못하고 있습니다.

http://afreeca.com/cultcho

 

이게 추모를 한다는 정부가 맞는지?

정치적 입장을 밝히는 것이 싫었지만, 이 것은 분명 아닌 것 같습니다.

이제까지 어느 정부도 국가원수에 대한 추모를 막은 전례는 없습니다.

  1. 초하 2009.05.24 05:07 신고

    우선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솔직히 정치적인 반감이 있는 것도 아니요. 특별한 정치적 성향이 있는 것도 아닙니다.
하지만 이번 사태에서 보듯이 특수고용노동자에 대한 차별은 도가 지나치다는 생각이 듭니다. 특히 택배기사분들을 보면 안스러울 때까지 있으니까요.

전에도 보면 관련 기사가 꽤 있었죠.

- 택배기사를 하다가 부상을 당했는데... 산재처리는 커녕 계약위반으로 거액의 손해배상을 해야할 입장에 처한 분 이야기
- 아침부터 밤까지.. 주말에도 일을 하지만 최저임금에도 못 미치는 이야기
- 물건에 하자가 생겼을 때 본사에서 대리점으로 책임을 전가시켜서 배상을 한 이야기

택배기사 같은 특수고용노동자 분들이 겪는 어려움은 이루 말할 수 없어 보입니다. 그렇다고 생계를 생각하면 그만 둘수도 없는 상황일테니까요.

이 번 대한통운 택배 관련으로 시작된 사태도 결국은 이런 문제가 있었기 때문입니다.
920원에서 950원으로 기본 운임을 30원 인상하라는데서 시작한 문제가 화물연대 파업으로까지 이어질 것 같습니다.

지금의 경제상황을 생각하면 화물연대의 파업은 분명 국민들의 지지를 이끌어 내기가 쉽지 않을 겁니다. 정부나 대기업도 분명 그 점을 이용하겠죠. 하지만 이런 경제상황에서 직접적인 피해를 보고 있는 서미들은 달라질 것이 없습니다. 어차피 사회적 약자는 이 정부에서 희생될 수 밖에 없으니까요.

많은 분들이 분명 화물연대의 파업을 바라지 않을 것입니다. 경제를 회복시켜야 한다는 데는 모두 공감하기 때문이죠. 하지만 이럴 때일 수록 지지를 하고 적극적으로 참여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왜냐구요?
정부나 대기업은 항상 이런 패턴으로 국민 여론을 악용해 왔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반대한다. 경제가 우선이다. 등등의 논리를 앞세우곤 했었습니다.

만약 화물연대가 파업하지 않는다면 우리 서민들의 생활이 나아질까요?
만약 화물연대가 파업한다면 서민경제가 더욱 어려워질까요?

더 이상 잃을 것이 별로 없습니다. 이미 많은 것을 갖고 있는 쪽에서야 잃는 것이 생기지겠지만, 서민들은 어차피 달라질 것이 별로 없다는 것입니다.

하지만 얻는 것은 분명 있습니다.

정부에서 더 이상 경제회생 등의 논리를 앞세워 서민들을 위한 시위를 막을 명분이 적어 집니다. 이런 논리를 앞세워봐야 국민들이 움직이지 않는 다는 것을 안다면 더 이상 그런 방법으로 문제를 해결하려고 하지 못할 것입니다.

지난 촛불에서 봤듯이 정부를 국민이 바꾸기가 정말 어렵다는 것은 알지만, 어차피 임기를 기다려야 한다면 조금이라도 변화를 만들어 내는 노력이 필요할 겁니다.

저는 지금부터 대한통운 택배를 이용하는 쇼핑몰을 이용하지 않겠습니다.

모든 택배사들이 이런 구조에 있다는 것은 알지만 이번 사건의 빌미를 제공했고, 정부의 백을 믿고 해결 의지가 없는 것이 가장 큰 이유입니다. 이번 폭력사태에서도 허위 집회 신고를 통해 정당한 집회를 방해한 것도 큽니다. 싫은 소리를 안듣겠다는 기업은 그에 합당한 댓가를 치루어야 한다고 봅니다.

그런 의미에서 대한통운 택배를 이용하지 않으믄 물론 이를 이용하는 물건을 구매하지 않겠다는 것입니다.

이게 전혀 먹힐리 없는 아주 작은 소리에 지나지 않지만, 이런 목소리가 조금씩 모이면 조금이나마 달라진 세상을 만들 수 있지 않을까 하는 기대감입니다.

  1. 적멸 2009.05.18 22:39 신고

    내가 예전에 설 단기로 택배 보조 알바를 했는데 그게 대한통운이였죠...
    기사 아저씨 150받는다던가? 잠실 - 석촌 - 잠실경기장 이렇게 3군데 뛰는데 저정도 수당에
    식대비 4처넌에, 핸폰비도 없지요.
    그래서 전 전화할때 있냐 없냐만 묻고, 무슨 물건이냐엔 대답없이 바로 끊었죠(직원도 지원금이 없는데 알바에게 무슨 지원금이있겠나요..)
    밥 먹을땐 무조건 4처넌 이하의 음식만 골라서 아주 스피디하게 먹어야 하구요(물건이 쌓이지요..)


    구역이 넓다보니 지역할인으로 커버하기도 힘들어서..

    아시겠지만 택배기사 물건 때문에 집에 전화많이들 합니다.
    하루에 최저 8,90~ 최대 150개 가량의 물건을 쏟아지는데(명절때는 무조건 13,40개 이상)
    저 물건의 2/3 이상을 일일이 전화를 해야 합니다.


    전화비에 식비..
    그 고생을 하지만 물건 보상까지 가끔 받게되죠.


    하하

    참 좋은 세상이예요.

    • k2man 2009.05.18 22:45 신고

      예전에 제 친구가 하는 모습을 보니..
      100만원 받으면서 핸폰비 20만원, 교통법규위반 20만원 빠지니까 60만원 남았다고 하더군요.
      그당시야 생계와 관련이 없었으니 그만두면 되는 거였지만, 생계 걱정을 하셔야 하는 분들은 정말 힘들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방문 감사합니다. ^^

  2. 모노피스 2009.05.19 16:16 신고

    모든 노동자가 행복했으면 좋겠는데 그게 쉽지 않은 일이 분명합니다. 글 잘 읽었습니다.

    • k2man 2009.05.19 16:38 신고

      정말 모든 사람들이 행복해질 수는 없는 것일까요...
      인간의 욕심이 끝이 없으니 불가능한 이상이겠죠.
      그래도 조금씩은 달라져야 할 것 같습니다.
      방문 감사합니다.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