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일요일, 제주는 하루 종일 안개가 자욱했습니다. 전날 비가 내리고 이날 기온이 올라가면서 그랬나 봅니다. 그래서 사진은 좀 안나왔네요. ^^;

'조근모살'은?

제주도 방언입니다. '조근'은 '작은' 이란 의미이고, '모살'은 '모래'라는 의미를 갖고 있습니다. 그러고 보면 '조근모살'은 '작은 모래밭' 정도로 해석할 수 있겠네요.

이 곳은 중문해수욕장의 바로 건너편에 위치한 조그마한 모래사장입니다. (중문해수욕장의 본래 이름은 '진모살'입니다.) 해수욕장이라고 하기에는 규모가 매우 작다고 봐야겠죠.

이 곳은 올해 초에는 국내 최초의 누드비치가 될 뻔 했습니다. 그 이유는 이 곳을 접근하기 위해서는 아래처럼 좁은 길을 따라 절벽을 내려가야 하고, 절벽이 병풍처럼 이 곳을 막고 있기 때문에 주변의 시선에 대한 부담이 적다는 이유였습니다.

 

모두가 편히 찾을 수 있는 곳이여야

그리 넓지는 않지만 이 곳을 '누드비치'로 했다면 절대 반대를 외쳤을 겁니다.

왜냐하면 이 해변은 다른 곳에서는 볼 수 없는 정말 아름다운 곳이기 때문입니다. '누드비치'를 했다면 이 곳은 일부 사람들의 출입만 허용할 수 밖에 없었겠죠.

일부 사람들만 즐기기에는 너무나 아름다운 곳이기 때문이죠. 누구나 이 곳에서 행복함을 느낄 권리가 있으니까요.

 

해변을 걷다

다행히 지금은 '올레코스' 중 일부여서 많은 분들이 이 해변을 따라 걷습니다.

이 해변을 따라서 걸으면 오른편으로는 갯깍 주상절리의 신비하고 웅장한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고, 왼편으로는 시원한 바닷바람을 맞을 수 있습니다.

저 끝에 보이는 절벽을 돌면 예래동 마을로 접어듭니다.

많은 분들이 찾는 주상절리대는 대포동에 속하는 곳으로 이 곳과는 다른 곳입니다. 그 곳은 절벽 위에서 아래를 내려다 보며 파도와 함께 어우러지는 장관을 느낄 수 있지만, 이 곳은 아래에서 함께 느낄 수 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대포동 주상절리대를 찾는 것도 좋지만, 조금은 길이 험하더라도 이 곳을 찾아 천천히 해변을 걸으며 바다와 함께 느껴보는 것도 좋아 보입니다.

 

오늘은 사진이 시원치 않아서 이 정도로 소개하고, 다음에 좀 더 재밌게 글을 엮어 보겠습니다. ^^

  1. 파르르 2009.06.25 01:00 신고

    맨님~ 오랜만입니다..
    잘 지내셨죠?
    조근모살 소개하셨네요..ㅎ
    에구..날씨가 좀 좋았더라면..ㅎ
    트랙백하나 걸구 갑니다..
    늘 행복하세요^^

    • k2man 2009.06.25 11:51 신고

      파르르님 블로그의 갯깍을 보니 가슴이 다 시원해집니다. ^^
      파르르님도 잘 지내시죠?
      한동안 슬럼프였다가 드디어 탈출하는 중입니다. ^^;
      오늘 무지 더운 것 같네요. 그래도 행복한 하루 되셔요...

  2. 무적전설 2009.06.25 09:14 신고

    ㅋㅋㅋ 솔직히 되었었으면 그 구간을 어떻게 해야할지 사무국에서는 딜레마에 빠졌을지도 모르겠습니다.

    아 중문.. 제가 살던 그 동네... 지금도 너무 그립습니다.

    • k2man 2009.06.25 11:52 신고

      무적전설님 안녕하세요. 오랫만에 뵙네요. ^^
      정말 아름다운 곳인데... 누구나 찾을 수 있는 곳이란게 정말 다행이에요 ^^

  3. pennpenn 2009.06.25 14:10 신고

    조금모살이라~
    제주 말 한 단어 배우고 갑니다.

    • k2man 2009.06.25 19:51 신고

      네.. 감사합니다.^^
      무덥지만 즐거운 저녁시간 되시구요...

다음 로드뷰로 정말 제주도 여행을 할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어제는 제 다른 블로그인 k2man.com 에 다음 로드뷰를 이용한 한라산 등산에 대해서 올렸는데요, 오늘부터는  제주로그 블로그에 로드뷰로 제주 곳곳을 누비는 글들을 남기려고 합니다.

중문주상절리대는 이런 곳

한국지리 교과서에도 나오는 곳이죠. 공식 명칭은 “중문 주상절리대”입니다. 화산 폭발로 용암이 흘러오다가 바다와 만나면서 급격히 식어 육각기둥 모양으로 형성된 바위를 “주상절리”라고 합니다. 이 주상절리대는 서귀포지역 해안절벽을 따라 곳곳에 위치 합니다만, 이 곳 “중문 주상절리대”가 가장 크고 화려한 곳이지요.

본래 현지 지명은 “지삿개”입니다. 제주도에서 “개”로 끝나는 곳은 해안 쪽으로 튀어나온 지형에 주로 붙이는 단어입니다.

아름다운 해안을 조망할 수 있는 곳

10여년전에 고등학교 소풍으로 이 곳에 갔을 때는 알려지지 않은 명소였지만, 지금은 많은 여행객들이 찾는 관광지로 탈바꿈해 있습니다.

image

입장요금은 2,000원입니다. 주차요금도 별도로 받기 때문에 살짝 부담이 되는 것도 사실이긴 합니다. 제주도민에게는 자연경관 관광지 입장료를 받지 않기 때문에 부담이 덜하지만, 입장료 수익을 너무 챙기는 것도 그리 좋아보이지는 않습니다. 제주도의 자연경관의 제주도민의 것이기도 하지만, 대한민국 더 나아가 전세계인의 것이라는 인식을 한다면 요금을 내려야 할 필요도 있다고 보입니다.

처음 입장료를 내고 들어가면 위 사진처럼 소라모양이 나오는데요… 크기가 꽤 커서 3~4명이 함께 소라 안에 들어가서 사진을 찍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사진이 예쁘게 나온다는…

image

주상절리대뿐만 아니라 해안을 따라 산책로가 길게 조성되어 있습니다. 해안 절벽위로 조성된 이 길을 천천히 걸으면 기분이 절로 상쾌해 집니다.

하지만 2,000원의 입장료를 내고 들어갔다면 뭔가 좀 아쉬움을 감출 수가 없죠.

파도가 거센 날 장관을 보기 위해 찾는 곳

image

주상절리대가 가장 잘 발달한 곳에 해안절벽 위로 산책로가 조성되어 있습니다. 절벽 높이가 30m 정도가 되는데, 특이한 지형때문에 파도가 조금 세어도 30m 높이 절벽위로 파도가 뿌려지기도 합니다.

친구들과 태풍이 몰아치는 날 주상절리대로 놀러 가자는 말을 하기도 하는 것도 이 때문입니다. 이 해안 절벽과 몰아치는 파도가 함께 펼치는 장관은 말로 형용할 수 없으니까요. 다음 날씨가 좋지 않은 날을 골라 사진을 찍으러 다녀와야겠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