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새롭게 취직을 하면서 양평으로 이사를 왔다.
바쁜 2주가 지나가고, 오늘에야 블로그에 글을 남겨야 겠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글쎄.. 과연 바쁜 2주였는지는 모르겠다. 아마도 한 동안을 느긋하게 보내서 그렇게 느끼는 지도 모른다.

지금 내가 사는 집은 남한강이 내려다 보이는 집이다.
어쩌다 나에게 걸맞지 않는 호화스러운 집을 구하게 되었다.
월세가 부담이였지만, 혼자 살 방을 구하기가 왜 그리 어려웠는지 모르겠다.

그래도 날씨가 따뜻해 지면 강변으로 자주 나가게 될 것 같아 흐뭇하다.
잠이 들기 전이면, 강변을 천천히 걷고 있는 모습을 상상하기도 한다. 풋!!

새로운 직장과 새로운 집에 이제는 조금씩 적응이 되어 가는 것 같다.
적응하기 전에는 빨리 적응하고 싶어서 마음을 졸이게 되지만, 막상 적응하고 나면 반복되는 일상을 지겹게 받아 들이게 된다.
이번에는 어떨까?
또 과거처럼 지겨운 일상이 되지는 않을까?
그래... 그래도 이번에는 지겨운 일상은 만들지 말자!!
활기차고 다이나믹한 하루 하루를 만들며 살고 싶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