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의 최남단 서귀포에서도 6월 항쟁 22주년을 맞아 촛불문화제가 열렸습니다.

더구나 제주도는 해군기지와 관련된 지역 현안들 까지 겹쳐 있는 상태여서 그 열기가 대단했고, 다양한 연령층이 참여했습니다.

서귀포의 중심이라고 할만한 일호광장(중앙로터리) 농협앞에서 열렸습니다. 서귀포 중심지에는 마땅히 많은 인원들이 모일 공간이 없어서 아쉽네요.

 

저녁 7시 30분이 되어가자 길을 가던 시민들이 자리를 잡고, 촛불이 불을 피우기 시작했습니다. 대학교가 없는 지역이다 보니 20대는 눈에 보이지 않네요.

제주시와 서귀포시가 그리 멀지 않은 거리이지만, 많은 학생들이 대학교를 위해서 제주시로 가서 자취를 하거나 기숙사에 들어갑니다. 평일에 서귀포에는 대학생들이 별로 없죠.

 

민중의례, 구호와 함께 촛불문화제가 시작되었습니다. 서울이나 여타 대도시에 비하면 많은 인원은 아니지만 이 목소리가 바람을 타고 청와대까지 전해지리라 믿습니다.

  

나이 지긋하신 할머니들은 머리에 해군기지 반대구호가 적힌 머리띠를 하고 나오셨네요. 이날 열린 행사는 민주주의 회복과 해군기지 저지를 위한 촛불문화제였습니다. 현재 제주지역 최대 현안이며 가장 큰 갈등이기도 합니다.

 

때론 힘있게 구호를 외치고, 때론 즐겁게 노래도 부르는 문화제였습니다.

좁은 곳이지만 정말 열기가 넘쳐났습니다.

 

나이는 달라도 바라는 마음은 하나인 것 같네요.

시민연설에 나섰던 분이 하셨던 말씀이 생각나네요. “배우지 못해서 나라에 대해서는 잘 모르지만…” 으로 시작된 말씀이셨죠.

농촌지역이다보니 어린 시절 학교를 다니지 못하신 어르신들이 매우 많습니다. 그 시절에는 초등학교조차 나오기 힘들었으니까요. 그래서인지 이런 자리에서는 항상 “배우지 못했지만 …” 이라고 운을 떼시는 분들이 많습니다.

아마도 그 분들은 배우지는 못했지만 상식은 말하고 싶으셨을 겁니다.

 

촛불문화제를 마치고 인근 도로를 행진했습니다. 인도로 행진해달라는 경찰의 요구도 잠깐 있었던 것 같지만 충돌은 생기지 않았습니다.

이날 경찰은 소수만이 나와서 교통정리를 했습니다.

 

행진은 서귀포 최대 번화가인 동명백화점 앞에서 마쳤습니다.

해산집회를 마치고 각자 집으로 돌아갔습니다.

1987년 6월 항쟁 당시의 상황은 잘 모릅니다. 이후 벌어진 90년대 초반의 상황은 어렸지만 시위대를 많이 쫓아 다녔기 때문에 많이 보았지만, 당시는 잘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그 당시 서귀포에서도 1만여명의 학생과 시민들이 모였고 그 어느 지역 못지 않은 열기를 내뿜었던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아쉽지만 서귀포에서는 젊은 20대의 참여가 거의 전무했습니다.

참 많이 아쉽더군요. 저 또한 참여에 적극적이지는 못했지만, 조금이나마 관심을 갖고 참여를 하면 어떨까 생각도 듭니다.

제주대학교 등 제주지역총학에서는 도지사 주민소환 반대 성명을 발표하면 학습권 침해와 실용을 들더군요. 이게 현실인가 봅니다.

  1. 제주도 2009.06.10 23:54 신고

    제주도 가 일본이가 ??? 제 3국이가 //

    해군기지 들어서면 안되는 이유가 뭐지 .. 하와이 괌 도 오끼나와도 해군기지 다 있더만 ...

    잘만 살던데 ..

    • k2man 2009.06.11 11:25 신고

      뭐라 답변을 드려야 할지 모르겠군요.
      제주도라는 특성을 조금은 이해해 주시는 것이 우선인 듯 싶습니다.
      문화와 역사를 조금 들여다 봐주시는 것이 좋을 것 같네요.

      당장 뭐하시면 5월초에 방송된 PD수첩을 일단 봐주시는게...

2008년 여름, 대한민국은 2002년 월드컵 이후 처음(?)으로 대 인파가 서울 중심에 모여 한 목소리를 내는 또 다른 역사를 만들어 냈습니다. (효순·미선양 사건과 노대통령 탄핵 사건도 있었습니다만, 체감상 그런 느낌이였습니다.)

처음 미국산 쇠고기 수입에 대한 반론으로 시작된 촛불문화제는 시간이 지날 수록 독선적인 현 정권의 문제를 모두 싸잡아 비판하는 형태로 진화해 나갔습니다. 그러던 것이 일종의 피로감 때문일까요? 아니면 경제위기 때문일까요? 여하튼 수 많은 문제들이 겹겹이 쌓여가며 거리로 나갈 에너지를 잃어버리고 결국은 소멸하고 말았습니다.

그렇다면, 정말 국민들이 정부의 대책을 믿기 때문에 촛불집회에 나서지 않는 것일까요? 아마도 2MB는 청와대에 앉아서 그렇게 생각할 것입니다.

“드디어 국민들이 나를 믿고 있다. 이제는 내 뜻대로 다 잘 될것이다.”

아마도 그렇게 생각하고 있을 겁니다.

제가 보기에는 촛불집회는 소멸된 것이 아니라 잠시 멈추어 졌고, 또 정부에 의해 그렇게 조종 당했을 뿐입니다.

정부는 늘상 그런 이야기를 하고 있습니다.

“정부에서 언론을 통제할 의도가 없다.”

촛불집회가 꺼져갔던 흐름이 어떠했습니까? 8월로 접어 들면서는 정부의 시나리오라고 봐도 될 것처럼 그렇게 흘러 갔습니다.

인터넷 토론방의 통제 (아고라의 정부 비판글은 블라인드 처리되고… 한쪽 주장만 갖고도 30일간 블라인드 처리된다는 것은 정부에게 충분한 시간을 주었습니다.), 독도위기를 전면에 부각시키기 등…

여기에 저는 정부가 북한과 일부러 좋은 관계를 유지하지 않고 있다고도 추측해 봅니다. 왜냐구요? 국내의 이런 이슈들을 한 방에 감춰 줄 위력을 가졌기 때문입니다. 북한에서 만약 미사일 시험 발사를 한다고 생각해 보십시요. 지금의 용산과 관련된 이야기는 모두 사라져 버릴겁니다.

거기다 YTN 낙하산 인사, 정말 이 이후로 돌발영상이 사라진 것도 너무 아쉽습니다. 이명박의 바보같은 짓을 여과없이 보여주는 정말 신선하고 국민들을 후련하게 해주는 프로였는데요.

나열하자면 수도 없이 많을 것 같습니다. 국민들의 정당한 요구를 와해시키기 위해서 온갖 머리를 다 짜냈을 겁니다. 그러다가 분위기가 사그러들기 시작하자 바로 강경진압하고 고소 고발을 하면서 마지막 싹을 잘라 버렸던 겁니다.

이제 이명박은 면죄부를 받은 것이나 다름 없습니다. 사회통합 같은 것은 안중에도 없습니다. 내가 하자는 대로 따라오기나 해라, 안그러면 다친다 식의 밀어부치기만 남았을 뿐입니다.

그리고 이명박도 이젠 많은 것을 배웠죠. 작년 1년을 겪으면서, 배운 것은 바로 언론을 써먹는 방법이죠.

촛불집회 초기에 언론을 우습게 봤다가 호되게 당하고, 나중에는 언론을 잘 써먹으며 만회를 했죠. 그래서 언론의 중요성도 깨닫고 언론가에 자기 사람 심기도 시작합니다.

용산참사를 봐도 그렇습니다.

용산참사 초기에는 언론을 통해서 자꾸 설날 이전에 책임자를 문책할 것처럼 언론을 통해서 흘려 보내면서 여론이 조금 사그라들기를 기다렸다가 그런 일 없었다는 듯이 입을 싹 닦아 버립니다.

그 사이 터진 강호순 사건을 언론사 1면에 내보내면서 (조중동을 보면 압니다.) 용산 참사라는 중대한 사건을 뒤로 미뤄버립니다. 완전히 이명박에게 국민들이 제대로 당하고 있는 것이지요.

그리곤 몇몇 언론에 휩쓸리지 않는 사람들이 주장하면 이렇게 대답합니다.

“국민들은 아무말도 안하는데 왜 니네들만 그렇게 떠들고 주장하느냐?”

그리곤 경제위기를 가지고 또 한 번 정신없게 만들어 버립니다.

“경제가 더 어려워지면 니네들이 책임질거냐?”

“국민 여러분 우리 이런 사소한 문제 가지고 떠들 시간 없습니다. 경제 살리기가 우선입니다.”

이제는 속지 않으려고 노력해야 합니다. 이명박에게 홀리지 않도록 조심 또 조심해야 합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