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이를 하는 분이 있단다. 글도 많이 썻단다.

걍 한 번 들어가 글을 읽어 보고 싶은 분이다.

그런데... 들어가 읽을 수가 없다.

그러기 위해선 3년전에 탈퇴한 싸이를 다시 가입하고 일촌 신청을 득해야 하기 때문이다.


살다 보면 그럴때가 있다.

갑자기 이 사람의 글을 읽어 보고 싶을 때, 갑자기 이사람의 이야기를 듣고 싶을 때...

그런 의미에서 블로그와 싸이는 참 매력적이다.

그런데, 싸이는 너무 어렵다.

지금 읽고 싶다고 읽을 수는 없으니까....

내일이면 잊어 버리는 충동으로 사는 나에겐 참 어려운 것이다.

'My 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천과 단양... 짧은 여행 - 의림지  (0) 2008.10.13
일이 손에 잡히지 않는다.  (0) 2008.10.13
싸이와 블로그의 차이  (4) 2008.08.20
거짓말  (0) 2008.08.20
지금은 "감사합니다." 연습중  (0) 2008.07.24
바쁘게 살면 단순해 진다.  (0) 2008.07.24
  1. szoon 2008.09.12 23:57 신고

    일촌....^^ 아무래도 득하기가 쉽지않죠...

    그곳에 진리가 있지도 아니할지니까요~

  2. 요하네 2008.09.23 05:23 신고

    그래서 제가 싸이를 못하는거겠죠...(먼산)
    일촌 관리하기 너무너무 어려워요! 흑흑...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