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 화북동에 위치한 화북포구 이야기를 해볼까 합니다.


화북포구는 조선시대에 이보다 좀 더 동쪽에 있는 조천포구와 함께 가장 중요한 포구였습니다. 제주로 들어오기 위해서는 전남 강진등에서 배를타면 해류와 바람에 의해서 이 곳 화북포구와 조천포구로 오게 된다고 합니다. 그 외에도 제주성과 가깝기 때문에 이 두 포구만을 이용해서 육지를 왕래한 것으로도 보입니다. 제주사람들은 함부로 제주를 떠날 수 없었기 때문에 관리를 위해서도 몇 개의 포구를 지정한 것 같습니다.



화북포구의 역사를 알려주는 표석입니다.


'제주역사기행'이라는 책에 보면

영조11년(1735년), 김정목사는 화북포구 정비에 매달렸다고 합니다. 그런데 김정목사가 임기를 마치고 상경을 준비하던 도중에 화북진성내에서 돌연사 하였다고 하는데... 이 사실을 마치 화북포구 공사도중 사망하였다고 와전되었다가 또다시 직접 돌까지 져나르며 공사를 하다가 무리해서 사망했다고 미화되었다고 합니다. 하지만 정확한 사망원인은 알수 없다고 하니, 내가 적고 있는 글이 사실이 아니라 정말 돌을 져나르다 과로로 쓰러졌을지도 모르는 일입니다.



표석 옆에는 오래돼 보이는 비석이 있습니다. 김정목사의 공덕을 기리는 비석이라고 합니다. 한자에 약하다보니 도대체 머라고 적혀있는지는 알 수 없었지만 확실히 김 이라는 글자는 보입니다. ^^



김정목사의 공덕비 바로 옆 서쪽에는 해신사라는 자그마한 당이 있습니다. 용왕신을 모시는 곳으로 순조 20년(1820년)에 제주 목사였던 한상묵이 세웠다고 합니다.

그런데 도대체 유교사회에서 무속신앙의 한 형태인 용왕신을 모셨다는 점이 이상합니다. 그 이유는 무속신앙이 워낙에 강한 제주민을 관체제 하에 두기위한 방법으로 이런 사당을 만들었다고 합니다. 또 하나의 이유는 사람으로써 바다로 나가는 것에 대한 두려움은 고하를 막론하고 누구나 갖는 것이기 때문이라네요.


아무리 권세가 있고 이름이 있어도 자연은 두려움의 대상이니까요. 추사 김정희도 제주를 떠나면서 이 곳에서 용왕신에게 제를 지내고 떠났다고 합니다.



헌종 15년(1849년) 제주 목사였던 장인식목사가 사진에 나와있는 "해신지위"라고 씌여진 위패를 안치하였다고 합니다.

  1. 윤초딩 2009.05.16 16:18 신고

    관리를 잘 안하나봐요..
    쇠사슬도 다녹슬고 나무 부러져서 쓰러지게 생겼고..

    • k2man 2009.05.17 17:44 신고

      현대적인 관광지를 너무 많이 만들다 보니 조그만 부분을 세심하게 관리하지 못하는 것 같아 안타까울 때가 있습니다.
      공무원인 친구들 보면, 그래도 너무 힘들게 일하는 것 같아서 뭐라고 하지는 못하겠더라구요.. ^^
      방문 감사합니다.

거의 2년만에 화북포구에 바람을 쐬러 갔다.
화북포구는 조천포구와 함께 오래전부터 중요시되던 오래된 포구이다.
그때문인지 다른 포구에서는 느낄 수 없는 짜임새 있는 느낌을 받는다.

image 

image

방금 입항을 하고 분주히 움직이는 아저씨

image

제주도의 여느 포구처럼 노천탕이 있다. 이 화북포구에는 이 곳을 포함해서 두 곳의 노천탕이 있다.

image

출항 준비를 서두루시는 분들

image

다른 여느 포구에서는 보기 힘든 조선소가 있다.
배를 만들고 바다까지 보낼 수 있는 레일까지 설치되어 있다.
지금도 열심히 배를 수리하고 있다.

'제주 > 제주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너무나 평화로운 하도철새도래지  (0) 2006.12.26
제주의 땅끝, 지미봉  (0) 2006.12.26
방선문 계곡 음악회  (0) 2006.05.23
화북포구  (0) 2006.04.30
화북포구 이야기  (0) 2006.04.30
다시 찾은 하도철새도래지  (0) 2006.01.10

image

화북포구의 표석이다.

조선시대에 좀 더 동쪽에 있는 조천포구와 함께 가장 중요한 포구였다.

제주로 들어오기 위해서는 전남 강진등에서 배를타면 해류와 바람에 의해서 이 곳 화북포구와 조천포구로 오게 된다고 한다. 그래서 제주시의 포구로 바로 들어오는 것이 아니라 이 곳 화북이나 조천을 거쳐 제주시로 들어 갔다고 한다.

그런데 위의 글 내용을 보면 미심쩍은 부분이 있다.

정말 김정목사가 몸소 돌을 지어날랐을까? 김정목사는 이렇게 일을 하다가 과로로 이 화북포구에서 운명했다고 한다. 실제 김정목사가 화북포구에서 운명한 것은 사실이라고 한다.

하지만 실제 돌을 져나르며 포구를 정비하였는지는 의문이 남는다.

'제주역사기행'이라는 책에 보면

영조11년(1735년), 김정목사는 화북포구 정비에 매달렸다고 한다. 그런데 김정목사가 임기를 마치고 상경을 준비하던 도중에 화북진성내에서 돌연사 하였다고 한다.

이 사실을 마치 화북포구 공사도중 사망하였다고 와전되었다가 또다시 직접 돌까지 져나르며 공사를 하다가 무리해서 사망했다고 미화되었다고 한다.

하지만 정확한 사망원인은 알수 없다고 한다. 내가 적고 있는 글이 사실이 아니라 정말 돌을 져나르다 과로로 쓰러졌을지도 모르는 일이다.

image

표석 옆에는 오래돼 보이는 비석이 보인다. 김정목사의 공덕을 기리는 비석이라고 한다.

한자에 약하다보니 도대체 머라고 적혀있는지는 알 수 없었지만 확실히 김 이라는 글자는 보인다. ^^

그런데 아직 알 수 없는 것은 가운데 김정목사의 공덕비 좌우로 비석은 없고 비석 밭침(?)만 남아 있다.

사진에는 없지만 저런 것이 하나 더 있다.

도대체 무슨 연유에서 비석이 뽑혀 나간 것인지 아직은 모르겠다.

아시는 분 있으면 가르쳐 주세요 ^^

그저 화북비석거리에 유독 많이 나타나는 비석치기와 관련이 있을까 하는 생각만 잠시 해봤다.

image

김정목사의 공덕비 바로 옆 서쪽에는 해신사라는 자그마한 사당이 있다.

용왕신을 모시는 곳으로 순조 20년(1820년)에 제주 목사였던 한상묵이 세웠다고 한다.

그런데 도대체 유교사회에서 무속신앙의 한 형태인 용왕신을 모셨다는 점이 이상하다.

그 이유는 무속신앙이 워낙에 강한 제주민을 관체제 하에 두기위한 방법으로 이런 사당을 만들었다고 한다.

또 하나의 이유는 사람으로써 바다로 나가는 것에 대한 두려움은 고하를 막론하고 누구나 갖는 것이기 때문이다.

아무리 권세가 있고 이름이 있어도 자연은 두려움의 대상이다.

추사 김정희도 제주를 떠나면서 이 곳에서 용왕신에게 제를 지내고 떠났다고 한다.

image

헌종 15년(1849년) 제주 목사였던 장인식목사가 사진에 나와있는 "해신지위"라고 씌여진 위패를 안치하였다고 한다.

시간이 늦고 비도 조금씩 내리기 시작했다.

화북진성과 화북비석거리는 다음에 둘러보러 다녀와야 겠습니다.

화북비석거리와 관련된 비석치기 이야기를 알게되니 가까이서 그 이야기들을 확인하고 싶어지네요 ^^

화북비석거리는 왕복 6차선의 중심도로변에 위치하고 있으면서도 항상 그냥 지나쳐 버리던 곳이였습니다.

주위에 둘러보면 이런 숨은 이야기들을 품고 있는 곳이 많이 있는 것 같습니다.

아쉽지만 오늘은 여기까지만 보고 다음에 또 글을 올려 보겠습니다.

'제주 > 제주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너무나 평화로운 하도철새도래지  (0) 2006.12.26
제주의 땅끝, 지미봉  (0) 2006.12.26
방선문 계곡 음악회  (0) 2006.05.23
화북포구  (0) 2006.04.30
화북포구 이야기  (0) 2006.04.30
다시 찾은 하도철새도래지  (0) 2006.01.10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