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선이 살고 있는 곳, 그럼 신선의 살고 있는 세계는 어디일까요? 그 곳은 '영주산'입니다. 한라산의 또 다른 이름이죠.

오늘 소개하는 이 곳 방선문은 신선세계와 인간세계의 경계선이라고 할만한 아름다운 곳입니다. 국어교과서에도 소개되었던 최익현의 '유한라산기'에도 방선문에 대한 이야기가 나옵니다. 한라산을 오르기 위해서 거쳐야 했던 관문이었던 셈입니다.

 

들렁귀, 등영구, 환선대

본래 지명은 '들렁귀'입니다. 제주말에서 '들렁'은 '속이 비어 툭 트임'의 의미를 갖고 있습니다. '귀'는 입구를 뜻하는 말이구요. 이 곳 말고도 '들렁'이 붙는 지명은 여럿 있습니다. 예래 갯깍 주상절리대의 속이 뚫인 바위가 있는 곳의 지명이 '들렁궤'이고, 서홍동 마을 언덕위에 있는 고인돌과 비슷한 모양의 바위가 있는데 이 곳은 '들렁모루'라고 불립니다.

이 곳의 지명은 '들렁귀', '방선문', '등영구', '환선문' 등이 있습니다.

또 하나 이 곳은 '영주10경' 중 하나인 '영구춘화'의 장소입니다. 주로 '영구춘화'를 이야기 할 때 한라산에 넓게 핀 진달래와 철쭉 사진을 담지만, 본래는 이 곳 절벽 사이 사이에 꽃이 핀 모습을 이야기한 것입니다. 영구춘화라는 말은 '등영구의 봄 꽃'인 것이죠.

지금은 꽃이 핀 모습을 많이 볼 수 없지만, 간혹 피어나는 '제주 참꽃'의 아름다움은 이 곳에서 알게 됩니다. (최근에는 마을에서 참꽃을 심어 놓기도 하였죠.)

사진에서 보시다시피 정말 문처럼 속이 뚫린 바위가 있습니다. 일부러 함께 간 후배를 세워놓고 사진을 찍었습니다. 그렇지 않으면 제 사진 기술로는 크기를 가늠할 수가 없더군요.

 

물은 사라졌지만

정말 커다란 바위가 많이 있는 곳입니다. 아마도 이 계곡에 물이 흐르면서 바위를 무너뜨린 모양입니다. 조선시대 기록에는 이 곳에 배를 띄워 놓고 선비들이 풍류(?)를 즐기던 곳이라던데... 배는 고사하고 물 한 방울 보기 힘든 곳이 되어 버렸습니다.

차를 세워놓고 잠을 자기 좋은 곳이라 (차를 세우고 나무 그늘 밑에서 새소리를 들으며 잠을 잘 수 있는 곳이죠) 자주 찾았었습니다. 예전에 비하면 정말 물이 많이 사라졌습니다.

그 원인으로 바로 위에 있는 골프장을 이야기 하는 사람도 많습니다. 조금만 상류로 가면 골프장 카트용 다리가 있을 정도로 절벽 바로 위가 골프장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잔디에 물을 주기 위해서 너무 많은 지하수를 퍼올려서 이 곳의 물이 말랐다는 이야기가 틀려보이지는 않습니다.

 

자연의 연주하는 음악

가을에 낙엽이 떨어질 때 이 곳을 찾아 보세요. 바람도 조금 불면 더 없이 좋구요.

낙엽이 절벽의 바위에 부딪히며 내는 소리가 계곡 안에서 울려 퍼지거든요. 그래서인지 이 곳에서는 5월에 '계곡음악회'가 열립니다. 굳이 앞에 가서 앉지 않더라도 아름다운 음악을 들을 수 있는 곳입니다.

 

제주의 역사를 간직한 곳

또 하나의 볼거리는 바위마다 새겨진 마애명이 있습니다. 사진의 글은 영조 때 제주목사였던 홍중징이 쓴 '등영구'라는 한시라고 합니다.

하지만 무슨 일인지 후대의 사람들이 홍중징의 글씨를 방해하듯이 글을 써놨습니다. 오른 편의 글씨는 '이명준'이라는 정조 때의 목사였습니다.

순간적으로 예나 지금이나 댓글놀이를 하고 있다는 생각이 드는 것은 왜일까요?

 

이 곳 지명인 '방선문'입니다. 아주 깨끗하고 크게 쓰여 있습니다. 누가 이 글씨를 썻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고 합니다.

비록 물이 거의 없는 계곡이지만 잠시 쉬어 가고 싶을 때 이 곳에 들러보는 것도 괜찮을 것 같습니다. ^^

지도를 옮겨 보시면, 계곡 좌우로 골프장이 조성되어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