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나 오랫만이 이 단어를 떠올려 봤습니다. "꿈!!"

잠시? 아니... 이 단어를 떠올렸던게 언제였는지 기억도 나질 않습니다.


하고 싶은 일이 있었고 그 것을 내 꿈이라고 생각했던 때가 있었습니다.

꿈은 미래에 내가 할 일이라고 생각했고, 이 일을 할까? 아니면 저 일을 할까?

그렇게 이리저리 헤매고 다녔습니다.

그리고 내가 꿈꿨던 많은 일과는 다른 일을 하게 되었습니다.


꿈은 행복하게 사는 것이라고 생각했던 때도 있었습니다.

내가 어떤 일을 하더라도 일은 행복을 위한 수단일 뿐 결국 꿈은 행복해지는 게 아닐까?

그렇게 행복을 쫓아 다녔습니다.

꿈궜던 일을 하고 있지는 않지만 사랑하는 사람을 만나 행복을 느끼며 살고 있습니다.

그렇게 이 단어를 잊고 살았습니다.


그런데 문득 "꿈"이라는 단어가 떠올랐습니다.

그럼 다시 하고 싶은 일이 내 꿈일까 생각해 봤습니다.

아닌데... 꿈이 그렇게 쉬운게 아닐텐데... 뭘까?

어떻게 하면 내 꿈을 찾았다고 할 수 있을까?

어떻게 하면 내 꿈을 이뤘다고 할 수 있을까?


끝없는 물음표만 던지는.. 무한루프에 빠진 잡생각을 하면 잠을 자기 위해 뒤척여 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