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년 9월 18일부터 2009년 6월까지 이어진 제주공항 집단 학살지에 대한 2차 유해 발굴이 마무리 되었습니다.

1,2차 발굴로 수습된 유해는 총 259구이며, DNA조사를 통해서 유족을 찾게 됩니다.

이명박정부 들어서 4.3추모사업 지원 예산이 대폭 삭감되고 있습니다.

추모사업이라고 건물 짓고, 박물관 만드는 일만 있는게 아닙니다. 억울하게 돌아가신 분들의 유해를 찾아 유족의 품으로 돌려 보내 드리는 것도 하나입니다.

이 처참한 사진을 보며 할말이 없습니다.

제주해군기지를 왜 반대하냐는 분들… 틀린 말은 아닙니다만 제주도민의 속을 들여다 본다면 그런 말씀을 하실 수 없습니다.

제주도민 9명 중 1명이 끌려가 목숨을 잃었습니다. 그것도 대한민국 군인에 의해서요. 사진처럼 처참한 몰골로 돌아 가셨습니다.

제주도에 그렇게 군사기지를 만들고 싶다면, 먼저 억울하게 돌아가신 분들과 유족들의 마음을 먼저 다독거리셔야 합니다.

아직도 유해를 발굴해야 할 학살터는 너무나 많습니다.

그런데 이명박정부 들어 약속되었던 예산들이 모두 취소되고 있습니다.

여러분이 여행을 가시는 정방폭포가 어떤 곳인지 아시나요?

사람을 죽여보지 못한 군경의 훈련용으로 총살을 하고 폭포 아래 낭떠러지로 내 던졌던 곳입니다.

그런데 과거 군사정권처럼 이명박도 도민의 눈과 귀 그리고 입을 막아버리려고 하고 있습니다.

1992년 다랑쉬오름에서 4.3희생자 유해가 발굴되었고, 그 이후 이 유해는 유족들의 품에 안기지 못하고 모두 화장되어 바다에 뿌려졌습니다. 유족들을 찾았음에도 유족들을 협박하여 이런 일이 벌어졌습니다.

제주도민의 오감을 막기 위한 조치였을 겁니다.

이제도 제주도 어르신들은 그날에 대해서 말문을 닫고 사시는 분들이 많습니다. 지금이라도 군인에게 끌려가 죽을까봐 그럽니다. 어쩌시겠습니까? 군인을 이렇게 무서워 하시는데… 군사기지가 들어오는걸 환영해야 합니까?

해군기지를 만들고자 한다면 이 분들의 마음을 먼저 다독거려 주셔야 할겁니다. 그게 먼저입니다.

 

[사진] 2009년 제주국제공항에서 발굴된 184구의 4.3희생자 유해

 

[사진] 2007년 발굴중인 4.3희생자 유해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