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 새 장맛비가 많이 내렸습니다. 아침이 되니 언제 그랬냐는 듯 날씨가 맑아 지더군요.

그렇게 기다리고 기다리던 엉또폭포의 장관을 볼 수 있겠다는 들뜬 기분에 카메라를 챙겨서 다녀왔습니다.

동네에 있는 선반내를 지나며 내치고(비가 많이 와서 냇물이 불어나는 것을 제주에서는 '내친다'라고 표현합니다.) 있는지 확인하고 바로 갔습니다.

아침 일찍부터 많은 사람들이 와서 엉또폭포의 장관을 보고 있더군요.

사진과 동영상으로 찍어 봤습니다. (프리미어 설치가 잘 안되어서 팟인코더로 간단히 편집했습니다.^^;)

동영상을 유튜브로 교체하였습니다. HD를 클릭하면 HD고화질로 보실 수 있습니다.


▲ 바로 아래에서 바라 본 엉또폭포


▲ 1km정도 떨어진 야구명예의 전당에서 바라본 엉또폭포

보통 물이 넘치면 24시간 내에는 끊기는 것 같더군요. 제주에 여행왔는데 비가 많이 와서 고민이라면, 폭포 여행을 다녀보세요.

제주도의 폭포들은 큰 비가 온 후에 더욱 웅장해 집니다. 오늘 실수로 캠코더에 메모리카드를 빼먹고 가는 바람에 천제연폭포 등을 둘러볼 계획에는 실패했습니다.

  1. 파르르 2009.07.24 16:36 신고

    우와~
    장관이었네요..
    난간밑에서 광각으로 찍어야 제대로인데..
    좀 위혐했었나요?ㅎㅎ
    사람들 많던가요?
    제가 한번 비오는날 가고파 했던 곳입니다..ㅎ
    사진으로라도 만끽하네요..ㅎ

    • k2man 2009.07.24 23:15 신고

      난간에 내려가려고 했는데, 가까이 조금 다가가니 온 몸이 흠뻑 젖어 버렸습니다.
      차마 내려갈 엄두가 나지 않더군요.
      카메라 렌즈도 습기가 가득차고... 포기했습니다. ^^;
      아침 일찍 가보니 사람들이 많이 오시더라구요.
      즐거운 저녁 되세요... ^^

  2. pennpenn 2009.07.25 09:32 신고

    엉또폭포라는 이름이 참 특이합니다.
    폭포의 모습도장관이구요~
    제주에 있나봐요~

    • k2man 2009.07.26 10:51 신고

      네.. 제주 서귀포에 있는 강창학종합경기장 근처에 있어요 .. ^^

  3. 2009.07.25 19:34

    비밀댓글입니다

  4. 테리우스원 2009.07.25 20:00 신고

    좋은 작품 즐감합니다
    즐거운 주말되시고 승리하시길

    행복하세요! 사랑합니다!!

  5. 2009.08.21 17:05

    비밀댓글입니다

    • k2man 2009.08.22 07:27 신고

      네... 당연히 가능합니다. ^^
      좋은 주말 되세요. ^^

비가 조금씩 내리던 어젯밤, 천지연폭포에 산책하러 다녀왔습니다.

처음 이 곳에 조명을 설치했던 때가 제가 고등학교 다닐 때였죠. 그 때는 울긋불긋 아주 화려하게 조명을 켜놓았었는데, 이제는 많이 차분해진 느낌입니다. 개인적으로는 해안도로 등에 해놓은 화려한 색의 조명보다는 자연 그대로의 색을 보여주는 빛이 더 좋은 것 같네요.


▲ 제가 폭포를 보는 방법 소개해 드릴께요. 먼저 물방울 하나를 응시하세요. 그리고 떨어지는 물방울을 따라 시선을 옮겨 보세요. 마치 시간이 멈춰있는 것 같은 느낌이 듭니다.

천지연폭포는 1km정도의 계곡을 따라 들어가는 산책로와 함께 어우러져 있고, 조명시설이 되어 있어서 많은 관광객들이 야간에 찾는 곳입니다.

시원한 물줄기를 보고 있으면 더위는 순식간에 싸~악 사라지겠죠.. ^^

천지연계곡 입구에 있는 '테우', 여기에서 찍은 사진을 갖고 있으신 분은 아주 많을 듯 합니다. ^^

돌하루방도 조명빨을 제대로 받고 있군요. 피부가 아주 뽀샤시해 보입니다.

여기 용설란이 거의 사람 키만큼 합니다. 다른 곳(특히 여미지)의 용설란에는 낙서가 너무 많아서 보기가 안좋았는데, 여기는 다행입니다. 용설란을 보며 데낄라가 생각나는 이유는..ㅋㅋ

여행온 커플들이 정말 많더군요. 아주 예전에는 저도 이 곳에 혼자 오지는 않았습니다.^^;; 고등학교 떄의 추억이 가장 많이 남아 있는 곳이기도 하구요.
야간조명이 설치되고 나서는 밤늦게 자주 왔었죠. 뭐하러왔냐구요? 공부 너무 열심히 해서 머리 식히러~~ ^^;;

비가 조금씩 내려서 우산을 쓰고 접기를 반복했습니다. 비가 웬만큼 와도 숲이 우거져서 비를 많이 맞지는 않을 것 같네요.

천천히 이 길을 걷다보면 폭포가 나옵니다. 최대한 느리게 걷는 것이 관건^^

'천지연'이라 씌여진 이 돌 앞에서 사진찍는 것도 일종의 코스였나 봅니다. 여기서 찍은 사진 많이들 갖고 계신가요? ^^ 뒤로는 커플들이 많아서 돌로 살짝 가리고 찍었습니다.

그래도 폭포를 넘어갈 수는 없겠죠. 우기라 물이 약간 불어났는지 폭포가 조금은 커졌네요. 지난 주 엉또폭포에 다녀왔을 때 왔다면 장관을 볼 수 있었을 텐데.. 하는 아쉬움이 듭니다. 아마도 사진에 보이는 절벽 가득한 큰 폭포를 볼 수 있었을 테니까요.

이제 돌아 나오는 길... 오래 전부터 돌을 하나씩 쌓아서 소원을 빈다는 것이 이렇게 커져버렸네요. 의도했는지 모르겠지만, 재밌겠도 하트모양으로 돌이 쌓여 있어서 찍어 봤습니다. ^^

넓은 잔디밭이 있는 곳... 제게는 추억이 많은 곳입니다. ^^  벤치에 가만히 앉아 그 때로 돌아가 봅니다.

야외공연장이죠. 예전에는 통나무로 의자를 만들었던 것 같은데, 돌로 바뀌어 있네요. 계곡 가득히 울려퍼지는 음악이라... 생각만해도 즐겁네요.

전에는 여름음악축제도 하면서 자주 이 곳에서 공연도 하던데... 요즘은 어떤지 모르겠네요.

마지막으로 천지연의 '큰바위 얼굴' 보이시나요? 예전에는 이 절벽으로 조명을 비춰져서 쉽게 볼 수 있었는데, 지금은 조명을 켜지 않더군요.

천지연 산책로 자체가 원시난대림이 둘러쌓인 계곡이기 때문에 더위에 지친 한여름밤에 산책하기 더 없이 좋은 곳이기도 합니다. 여행을 오셨다가 서귀포에 숙소를 잡게 된다면, 저녁에는 가벼운 옷차림으로 이 곳을 찾아 보시기 바랍니다.

개장시간은 일출시 부터 밤 11시까지 입니다.

 

  1. T군 2009.08.15 16:59 신고

    커플들은 돌로 살짝 가리고 찍으시는 센스..

지난 주말에 서울에 다녀왔습니다.

이날은 오랫만에 제주항공의 프로펠러 항공기 Q400 기종을 타게 되었죠.

이 항공기를 이용하면 가장 좋은 점이 하늘 아래 풍경을 감상하기에 너무 좋다는 것입니다.

다른 항공기와 달리 날개가 동체 윗부분에 있어서 시야를 가리지 않고, 운항고도도 제트기보다 훨씬 낮게 날기 때문에 지상이 매우 잘 보이죠..

이 날은 날씨도 좋은데다 야간이여서 멋진 야경을 볼 수 있었습니다.

제주를 출발해서, 남해안의 어선들 불빛, 광주, 전주, 익산, 천안, 평택, 수원, 서울 ... 로 이어지는 야경은 정말 환상이였습니다.

특히나 전주를 지날 때쯤 야경을 감상하라고 실내등을 모두 꺼주는 승무원의 센스로 더욱 멋진 야경을 볼 수 있었죠.. ^^

 

아마 익산시쯤 될 것 같습니다.

광주의 야경도 참 멋있는데, 그 때까지는 실내등이 켜져 있어서 아쉽게도 사진을 찍지 못했습니다. (유리에 실내 빛이 반사되어서요..)

 

멀리 보이는 곳이 아마 대전이나 청주쯤 되어 보입니다.

사진상으로는 별볼일 없어 보이지만, 멀이 빛나는 야경도 일품이였습니다.

천안쯤 될 것 같습니다.

1~2초 간격으로 깜빡이는 항공등이 켜지는 타이밍을 맞추느라 힘들었죠.. ㅎㅎ

프로펠러가 정확히 보이죠..^^

서울입니다.

제주항공의 Q400 기종을 타게 되면, 수원을 지나 관악산을 넘는 비행코스를 많이 보게 됩니다.

비행고도가 낮아서 관악산 바로 옆으로 지나가는 (정말 바로 옆으로 지나가죠..) 멋있는 풍경을 보게 됩니다.

 

수원쯤 접어들자 모든 전자기기사용을 자제하라는 말에 수원, 판교 지역은 찍지 못했습니다. 이 지역 야경도 정말 끝내 주던데요.

여튼 착륙을 앞두고 눈치를 보다가 관악산을 넘어서는 순간 서울의 야경을 찍었습니다. ^^

 

  1. montreal florist 2009.11.01 03:25 신고

    그러네여 밤비행기 탓을때 야경이 정말 멋있었는데 생각이 나네여

지난 주말에 야간학교 선생님들과 1박 2일로 추자도에 갔습니다.

어선을 빌려타고 주변 섬들을 둘러보고, 낚시도 했죠. 그야말로 환상이라는 표현 밖에는 할말이 없더군요.

행정구역상으로는 제주도에 속해 있지만, 문화적으로나 지리적으로는 전라도의 그것과 너무나 닮아 있기도 합니다.

참고로 제주도에서 추자도 들어가는 비용은 도에서 비용의 절반 이상을 보조해 주기 때문에 매우 저렴합니다. (편도 1만원 정도면 가능)


  1. 파르르 2009.08.25 16:47 신고

    언제 함 가긴해야 하는데..ㅎ
    언제갈지는 모르겠네요..ㅎㅎ
    건강 유의하세요..밤공기 찹니다^^

    • k2man 2009.09.03 10:19 신고

      아~ 죄송해요.
      파르르님 방문 감사합니다. ^^
      추자도를 가긴 했는데... 제대로 둘러보지는 못했네요...

  2. 펨께 2009.08.25 18:24 신고

    여기가 이름난 추자도군요.
    예전 아는 분들이 이곳에 자주 낚시를 가시는것 같더군요.
    즐건 하루 되세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