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오석학교(www.osuk.co.kr)는 1967년 재건학교로 시작하여 오랜 시간 동안 서귀포의 청소년과 저학력 성인들에게 교육의 기회를 제공하고 있는 비정규 야간학교입니다.

낮에는 아무도 없는 허름한 집으로 보이지만, 저녁 7시가 다가 오면 불이 켜지고 많은 사람들이 붐비는 활기찬 곳으로 변모합니다.

100여명의 학생들과 30여명의 자원교사들이 함께 만들어 가고 있는 서귀포오석학교를 소개합니다.

 
▲ 서귀포오석학교 전경

비정규 야간학교이다 보니 일반학교와는 여러모로 다른 점이 많습니다.

졸업식은 8월말 한 밤중에 열리고, 학생도 남녀노소를 가리지 않습니다. 지금은 청소년들의 진학을 포기해야 하는 사례가 과거보다 많지 않아 청소년들은 많지 않습니다.

대신 어려웠던 시기에 공부를 할 수 없었던 우리의 어머니들이 이 자리를 빛내고 계십니다.

 
▲ 8월말에 졸업식이 있다. 한 밤중 열리는 졸업식.

오석학교에는 초등학교과정 3개반(한글반, 새날반, 여울반), 중학교과정 1개반(늘푸른반),  고등학교과정 1개반(해냄반)이 있고, 한글만 집중적으로 하는 특별반인 한글교실이 있습니다.

우리나라의 문해율이 2% 미만으로 알려져 있지만, 주변을 조금만 둘러봐도 우리의 어머니, 아버지들은 배움의 한을 안고 살아가시는 경우가 많이 있습니다.

그렇다고 일반학교와 모든 것이 다른 것은 아닙니다. 잘 정돈된 교실이 있고, 칠판에 분필로 글씨를 쓰며 수업을 진행하는 선생님도 있습니다. 학교 축제라 할만한 상록제도 열리고, 소풍도 갑니다.

예전 첫 수업 때 어머니들이 차렷, 경례를 하시는 모습을 보고 얼굴이 붉어지고 어쩔줄 몰라 했던 기억이 떠오릅니다. 이 마저도 부러우셨다는 이야기도요...

 
▲ 1월에 있는 상록제, 가족들을 모시고 반별로 준비한 공연을 한다.

성인학습자의 경우에는 자신을 드러내기를 힘들어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 곳에 수업을 받으러 오시는 분들은 어쩌면 자신감이 많으신 분들이시겠죠. 또 낮에는 생업을 하고 피곤한 몸을 이끌고 밤 10시까지 공부를 한다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닙니다.

이런데도 100명이 넘는 학생들이 항상 있는 것을 보면 얼마나 많은 분들이 배우지 못한 아픔을 갖고 계실지 생각해 보게 합니다.

 
▲ 가끔은 이렇게 흥겹게 즐기는 시간도 있다.

이 곳의 모든 일들은 자원교사들의 힘으로 꾸려집니다. 수업뿐만 아니라 크고 작은 일들을 자원교사들의 힘을 합쳐서 해내가야 합니다. 그렇기에 더욱 값진 의미를 갖는지도 모르겠습니다.

40년 이상을 한 자리에서 배움을 나누는 실천을 하고 있는 서귀포오석학교 선생님들과 학생 여러분들이 정말 존경스럽습니다.

 

날자도 틀리지 않고 정확히 2년전에 찾았었던, 하도철새도래지를 다시 찾았습니다.
2년전에 비해서 철새가 많이 사라졌다는 느낌이 들더군요. 아닌게 아니라 먹이가 줄어 찾고 있는 철새가 줄어 들고 있다고 합니다.

오석학교 선생님들과 지미봉을 거쳐 철새도래지로 향했습니다. ^^

image 

가까이 다가가기도 전에 멀리 날아가 버리는 철새들... 어느새 우리들이 서있는 주변에는 한 마리의 철새도 남아있지 않더군요.

image 

날씨가 흐렸지만, 너무나 평화로운 기분을 품에 안고 돌아 올 수 있었습니다.

image

바람과 하나되어 있는 철새들을 보면서 욕심에 물들어 있는 제 모습이 부끄러웠습니다.

image 

원래 계획은 이 곳에서 노을과 일몰을 보려고 했습니다.
다시 찾아 오라고 이야기 하는 것인지... 오늘은 그 모습을 볼 수 없었습니다.

'제주 > 제주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05년 가을 한라산의 행복한 추억  (0) 2007.01.10
겨울의 한라산 - 관음사 코스  (0) 2007.01.10
너무나 평화로운 하도철새도래지  (0) 2006.12.26
제주의 땅끝, 지미봉  (0) 2006.12.26
방선문 계곡 음악회  (0) 2006.05.23
화북포구  (0) 2006.04.30

12월 25일 ... 크리스마스

외로운 야간학교 선생님들이 모여(?? 외로운 사람은 달랑 4명) 종달리 지미봉과 하도철새도래지를 다녀왔습니다.

△ 지미봉 정상에서 바라본 풍경, 어설픈 파노라마가 그대로 느껴집니다...ㅋㅋ 성산일출봉과 우도를 한 번에 잡지 못하고, 어설픈 포토샵 실력(?)을 발휘했습니다.

△ 힘들어~~ 상당히 가파르더군요. 힘겹게 오르고 난 후, 금새 바람에 땀이 씻겨 나갔습니다.

△ 성산일출봉을 배경으로 크리스마스가 외로운 4인방이 한데 모였습니다. ^^

△ 너무나 부러운 모습. 야간학교 교장선생님과 따님 ^^

△ 외로움에 사무쳐 바닷 바람 맞으러 오늘의 자리를 주동한 접니다.. ㅋ

△ 바람을 제대로 맞았습니다. 배를 탄 것처럼 연출을 하려 했으나.... 실패!! ^^ 철새도래지로 이동중이였습니다.

'제주 > 제주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겨울의 한라산 - 관음사 코스  (0) 2007.01.10
너무나 평화로운 하도철새도래지  (0) 2006.12.26
제주의 땅끝, 지미봉  (0) 2006.12.26
방선문 계곡 음악회  (0) 2006.05.23
화북포구  (0) 2006.04.30
화북포구 이야기  (0) 2006.04.30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