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제주도 관련 뉴스를 보다가 깜짝 놀랐습니다.

제주도 소재 대학교의 모든 총학에서 공동 성명을 내고 도지사 주민소환운동에 반대한다는 의견을 냈습니다. (제주도에는 2개의 4년제 대학교와 3개의 2년제 대학이 있습니다.)

관련기사 : 제주지역 대학총학생회 주민소환 반대

 

반대이유를 크게 2가지를 들었습니다.

첫 번째 이유는 경제난 극복을 위해서 모두 힘을 모아야 할 때 주민소환운동은 실용적이지 않다.

두 번째 이유는 주민소환투표에 필요한 19억 2천만원의 예산이면 학비로 인해 힘든 학생들을 도울 수 있다.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신지요?

사실 제가 대학생일 때에도 정치적인 이슈에 관심이 적었습니다.

하지만 지금 제주도 소재 대학교 총학의 행동은 정말 이해할 수가 없습니다.

반대이유로 말하는 것이 오직 자신(대학생)들을 위한 이유이기 때문입니다.

경제난 극복을 논하는 것은 취업과 관련이 되고, 예산을 탓하는 것은 더욱 노골적입니다.

제주지역 총학들에게 최근 이어지는 이명박정부에 대한 시국선언을 바라지도 않습니다. 하지만 눈 앞의 이익만을 쫓는 모습을 그대로 답습하는 부패한 지식인은 되지 말았으면 합니다.

19억 2천만원의 예산을 쓰지 않으면 대학생들에게 장학금으로 줍니까? 아니면 어려운 사람들에게 도움을 줍니까?

오직 자신의 취업과 경제적 능력만이 중요한가요?

만약 진정 주민소환운동을 반대했다면 이런 이유를 들어서는 안되었습니다. 보수단체처럼 국가안보나 국책사업 등등의 주장을 하는 것이 오히려 나았습니다.

실용을 먼저 추구하는 대학생에게 할말이 없습니다.

 

제주도지사 주민소환운동이 왜 일어 났을까?

사실 블로그에 찬반입장을 내세우는 것 자체가 매우 어렵습니다. 홍보가 될만한 것도 불법이죠.

현재 도지사 주민소환과 관련해서는 선거법 테두리에 있어서 온라인상에서 찬반 입장을 피력하는 것이 봉쇄되어 있습니다.

대신 관련 기사와 방송을 링크하겠습니다. 왜 이런 사태까지 오게 되었는지, 조금은 설명이 되어 있습니다. (최대한 찬반의견이 없이 중립적인 기사라고 보이기 때문에 선택했습니다.)

 

관련기사 : 영리병원·내국인카지노 “참 쉽죠잉~”

PD수첩(5월 5일) : 강정마을 해군기지 건설 <= 후반부 14분

 

덧붙임, 저는 이번 주민소환운동에 대해서는 찬성측도 반대측도 아닙니다. 단지 이 글을 통해서 대학생들이 조금이나마 깊은 생각을 하고 행동을 했으면 하는 바램으로 쓴 글입니다.

제 개인적인 주장이나 찬반을 홍보하는 내용이 되지 않도록 노력해서 글을 써야 해서 몇 번을 고치고 고쳤습니다. 그러다보니 내용이 점점 허술해 지네요.

언제였는지 정확히 기억은 안나지만...

추억이 담겨 있는 사진들을 기억속에서 꺼내어 봅니다.

가끔은 지난 사진들을 보며

혼자만의 기억에 빠져 있는 것이 큰 행복일 때가 있습니다.

image 
제주대학교의 겨울

image 
제주대학교 진입로의 벚꽃

image 
한라산 정상의 까마귀

image 
성산의 철새도래지

image 
제주의 봄... 유채꽃

image 
교래리 가는 길.... 초원에서...

image 
한라산에서의 일출


엠파스 블로그 메인이였던... 2003년 겨울의 제주대입구...
11만 화소의 세상이다.


잊고 지냈던 엠파스블로그의 글을 옮겼다.
오랫만에 로그인을 하고 보니, 무슨 메일은 그리 많은지...
유용하게 사용하던 파일박스 계정 휴면 기간이 며칠 남지 않은 것을 보고는 재빨리 백업을 해두고...
블로그의 글을 옮기기 위해서 감춰졌던 글들을 찾기 시작했다.

글을 옮기리라 마음먹고 글목록을 보고 느낀 점....
"무슨 글이 이렇게도 없냐?"
"그땐 왜 저런 생각을 했을까?"

재밌는 웹프로그래밍 사이트를 만들고 싶었고, 당시 중국어를 공부하느라 몇몇 회화도 올려 놓았었다.
그 글들을 옮기려고 다시 읽어 보니...
잘못된 것이 왜 이렇게 많고, 중국어는 하나도 모르겠고...

지난 몇 년간 내게 많은 변화가 있었나 보다.
내가 느끼지 못하고 있었지만,
많은 것이 바뀌어서 예전에 정리했던 것이 아무 쓸모없게 변해버린 것도 있고,
내 의지와 필요의 상실로 아무 의미 없이 변해 버린 것도 있다.

몇 년 지나지도 않았는데도, 참 많은 것들이 바뀐다.
네이버와 싸이에 있던 많은 글들을 옮기며 맘에 안드는 글들, 잊어버리고 싶은 글들을 지워 버렸다.
이제는 왜 지웠을까 하는 아쉬움이 생긴다.
그것들도 내 삶의 흔적이였는데....

과거 군대를 가기전 태워버렸던 교과서, 공책, 편지, 일기장들이 떠오른다...
그 곳엔 더 많은 흔적들이 있었을 텐데...


--------------------
그래도 가끔은 지워서 정리하고 싶은 것이 사람인가보다...
방금 싸이를 완전히 탈퇴해 버렸다.
모든 것들을 다 지운게 아쉽기는 하지만...
그렇게 좋은 것만 남기고, 지우고 싶은 것은 지워버리고 싶은건 어쩔수 없나보다.
새벽 3시... 열심히 작업하다가 머리도 식힐겸.. (솔직히 졸려서..) 비오는 밖으로 나가서 사진 몇 컷 찍어 봤다.
역시 난 사진에는 소질이 없다는 것을 다시금 깨우치고 들어왔다. ^^
그래도 아래 사진 2초동안 손에 들고 노출한거다...
캠코더로 동영상 찍으면서 단련된 팔은 이럴때 좋은 것 같다.. ㅋ
아무래도 캠코더 하나 장만해야 겠다... 기둘려라 HC1 내가 접수하마~~

많이도 온다... 사진에서는 모르지만 정말 주룩 주룩 잘도 온다...

빗방울이 조금이라도 보일까 싶어서 찍어 봤는데..
역시 내 사진 기술을 탓한다.

노출은 좀 짧게 해봣는데 .. 이게 지금 상태랑 비슷해 보인다.
참 을씨년 스럽다...

역시 우리과다...
입학하기 전부터 불이 꺼지지 않는 과란 별명을 들었었는데...
8년이 지난 지금도 마찬가지다...
그래도 지금은 설, 추석때는 불이 꺼진다.
예전엔 설, 추석때도 불이 안 꺼졌었는데... ㅋㅋ
등록금 본전 뽑기 위해서 노력중인 우리과 학생들 ^^

'My 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리 조카들 ^^  (0) 2006.04.11
우리 조카 재흔이  (0) 2006.04.11
한 밤중에 작업하다 말고... 우리 학교..  (0) 2006.04.11
도메인 변경.. 서버 변경.. 데탑도...  (0) 2006.04.03
리눅스를 설치하다.  (0) 2006.04.02
Linux를 설치하기로 결정하다.  (2) 2006.04.01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