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님이 농사지은 마늘을 줘서 흑마늘을 만들어 봤습니다.

깨끗하게 다듬은 마늘을 밥통에 넣어서 15일간 보온으로 유지했습니다. 그리고 오늘 개봉했죠.

정리를 잘해서 넣고 기다리기만 하면 되니 만들기도 쉽네요. ^^

조금 마르도록 이렇게 담아 뒀습니다.

마늘이 아주 부드럽고 달콤하기까지 합니다.

그런데 공복에 먹으니 속이 안 좋은 것 같더군요. 조금씩 꾸준히 먹으면 만병이 물러 갈 듯합니다. ^^

저녁에는 이 놈들을 잘 으깨서 꿀과 함께 섞어서 유리병에 넣어 볼까 합니다. ^^

'My 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다음 일식은 2035년... 내 나이 얼마?  (2) 2009.07.22
작년 겨울, 속초  (0) 2009.07.19
몸에 좋고 맛도 좋은 흑마늘 만들기  (0) 2009.07.17
슬럼프 극복하기  (0) 2009.07.14
구글 광고 너무 하는 거 아냐?  (0) 2009.07.07
깜짝 놀란 대나무...  (0) 2009.07.06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