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사용하고 있는 넷북 EeePC901이 제가 선정하고픈 최고의 넷북입니다.

여러가지 장점들이 있는데요.. 몇 가지 이유를 나열해 보겠습니다.

1. 가격 대비 성능

제품을 구입할 때 가장 중요한 기준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일단 현재 출시되고 있는 넷북의 스펙은 모두 거기서 거기라고 보면 됩니다. (이제야 출시된  NC20처럼 VIA nano프로세서나 12.1인치 LCD를 제외한다면) LCD크기도 10인치나 8.9인치가 주를 이루고 성능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CPU나 주메모리 용량도 모두 거기서 거기라고 봐도 무방합니다.

그런데 이 EeePC901의 가격이 많이 떨어지고 있습니다. 해외에서는 이미 200달러대로 떨어진 이벤트 상품이 나오고 있고, 국내에서도 환율이 많이 올랐음에도 42만원대까지 떨어졌다는 것입니다. EeePC901이 처음 출시된 것이 7월이였고 당시 599,000원에 판매했던 점을 생각한다면 많이 떨어지기도 했으며, 지금 구입하더라도 절대 구형이 아니라는 점입니다. 제품 출시된지 7개월여밖에 되지 않았으니까요.

image

2. SSD의 채용

사실 이 SSD에 대해서 불만을 갖고 계신 분도 많이 있습니다. 속도가 느리다는 이유 때문인데요, 저는 솔직히 큰 불편을 느끼지 않고 사용하고 있습니다. 속도가 느린 것이 사실이긴 하나, 넷북을 주로 인터넷사용이나 블로깅과 같은 용도로 사용하기 때문에 그다지 느리지도 않고 용량도 적당하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SDHC 16GB 플래시메모리를 추가하여 사용하는데, 이럴 경우 총 용량은 28GB에 달하기 때문입니다.

느린 속도나 C드라이브 용량이 4GB여서 운영체제 설치에 어려움을 겪는 분들도 microXP 등을 설치하여 최적화시키고 PE버전의 응응프로그램을 사용하시면 불편함이 없을 겁니다.

추가로 C드라이브는 최소한의 응용프로그램만을 설치하는 것이 좋습니다. 윈도우와 드라이버, 기본 유틸리티 등만 설치하시고 모든 프로그램은 D드라이브로 설치하시면 됩니다. 인터넷익스플로러의 임시 인터넷 파일 저장 폴더도 D드라이브로 변경해 주시면 문제 없습니다. 저는 C드라이브 용량이 항상 2GB가 넘게 유지 됩니다.

조금만 신경쓰면 불편할게 하나도 없다는 것입니다.

더구나 SSD를 사용한 모델이 HDD를 사용한 모델이 비해서 가장 좋은 점은 역시나 소음과 진동이 없고, 컴퓨터가 켜져 있는 상태에서도 옮기는데 부담이 없다는 것입니다. HDD의 경우에는 켜져 있는 상태에서 옮겨 다니려면 조심하게 되는데요 SSD는 그럴 이유가 없다는 것입니다.

3. 6셀 배터리

EeePC901보다 비싼 제품들도 3셀 배터리만을 기본 제공하는 경우가 많이 있습니다. 하지만 이 901은 6셀 배터리를 기본 제공해 준다는 점입니다. 무선랜만 켜고 인터넷을 사용했을 때 6시간은 충분히 사용 가능합니다.

4. 8.9인치 LCD

화면이 너무 작고 더구나 함께 키보드 크기도 작아져서 불편하다는 분들이 많이 있습니다만, 그렇다면 12.1인치 서브노트북을 구입해야하지 않을까요? 저는 크기가 작아서 휴대가 편리하고 좋습니다. 정말 작은 가방에 901과 디카를 항상 휴대하고 다니니까요...

어디까지나 저의 기준으로 작성한 글입니다. 901이 불편하신 분들도 있겠지만, 저는 901을 완전한 세컨 노트북 및 휴대용으로 사용하기 때문에 만족스럽습니다.

고민에 고민끝에 EeePC901을 구입하고야 말았다. 
윈드나 고진샤도 나름대로 매력이 있기는 했지만, 가장 중요시 판단한 기준은 배터리였다. 가볍고 작아서 휴대성이 좋으면 뭐하나? 배터리 용량 때문에 오래 사용할 수 없다면 아무 필요가 없어질텐데... 
어제 충전을 해두고 아침에 갖고 나가서 집에 돌아 올 때까지 배터리의 50% 밖에 사용하지 않았다.

image

단점은 아무래도, 키보드인 것 같다. 오른쪽 시프트키의 위치와 크기가 참 애매하다. 자꾸만 방향키를 누르게 되어서 오타의 주범이다. 연습을 해도 이 것만은 쉽게 좋아 질 것 같지가 않다.

하지만 이런 단점을 충분히 보충해 줄 수 있는 장점이 많은 것 같다.
1. 6셀 배터리 - 아톰과 만나서 6시간이라는 엄청난 사용시간을 보장해 준다. 이 것만으로도 EeePC901을 살 이유가 충분히 된다.

2. 터치패드 - 터치패드를 한 손가락으로만 하면 클릭, 두 손가락으로 하면 스크롤, 세 손가락으로 하면 오른쪽 마우스 클릭이 된다. 조금씩 익숙해 지고 있는데 너무 편리하다.

3. YoStore제공 - 아수스에서 제공해주는 웹하드이다. 용량은 20GB을 제공하고 하루 5GB까지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쿠쿠~~ 거기다 제공되는 소프트웨어도 참 편리하게 구성되어 있다. 제품 구입시 제공되는 사용자 설명서에 20자리 활성화코드가 있다. 이 코드를 이용해서 회원가입하면 된다.

4. 단축키 - 총 4개의 단축키가 제공된다. 
1번은 LCD백라이트 OFF 기능이다. 전원관리가 필요할 때 아주 유용할 것 같다. 
2번은 해상도변경이다. 버튼을 누를때마다 800x600, 1024x600, 1024x768(스크롤), 압축 1024x768모드로 변경해 준다. 
3번과 4번은 사용자가 정의해서 사용할 수 있는데 초기값은 퍼포먼스를 조절할 수 있는 Hybrid Engine과 Skype로 되어 있다.

5. 블루투스 - 무슨 말이 필요하겠는가??

6. SSD - 누구는 적은 용량때문에 단점이라고 말하는 사람도 있겠지만, 내가 보기엔 장점으로 보인다. 컴퓨터를 사용하면서 드르륵거리는 하드디스크 소음을 듣지 않아도 된다는 것이 너무 좋다.

7. 발열 - 이전에 사용해 보았던 노트북들의 발열이 너무 심해서 그랬는지 이 정도면 발열이라고 보기도 어려울 것 같다. 더구나 발열이 심하면 버튼 하나로 퍼포먼스를 낮추면 되니까~~ 팬소음도 퍼포먼스를 변경하면 충분히 조절이 가능할 것 같다.

8. 무게 - 다른 경쟁 제품들 보다 무거운 것은 사실이지만, 6셀 배터리를 채용했음에도 이 정도라면 너무나 편리하다. 서류가방 한 칸에 노트북과 아답터, 마우스에 무선AP(FON 무선공유기를 9,000원에 구입^^)까지 넣을 수 있다니....
이제 사용을 시작한지 이틀밖에 되지  않았지만, 참으로 알차고 완성도가 높은 미니노트북이라고 생각한다.
앞으로도 사용기를 자주 올려 보고자 합니다. ^.^

아톰프로세서와 대만업체들의 경쟁으로 작지만 괜찮은 성능의 미니노트북들을 많이 만나 볼 수 있게 되었다.
현재 국내에 정식 출시되어 판매되고 있는 상품은 ASUS의 EeePC901과 EeePC1000H가 있고, MSI의 Wind U100이 있다. 여기에 고진샤의 S130이 예판을 끝내고 정식 판매가 시작될 준비를 하고 있고, 8월에는 추가적으로 Acer의 Aspier One과 Gigabyte의 M912가 정식 출시될 가능성이 높은 상태이다.

EeePC901이 예약판매를 시작한지 딱 한달만에 무려 5개의 제품을 시장에서 고를 수 있는 행복한 고민을 하게 된 셈이다.
거기다 초반 미니노트북 시장에서 우위를 점하기 위하여 각 업체마다 가격 인하 경쟁까지 벌어질 조짐이 보이고 있어서 더욱 행복한 고민에 빠지게 하고 있다.

image

MSI의 Wind U100, 아톰프로세서, 80GB하드디스크, 1GB, 3셀배터리가 기본이며, 한정판으로 2GB메모리, 6셀배터리, 블루투스를 포함한 U100+ 모델이 판매되면서 기존 예판 구매자들에게 허탈감을 느끼게 하기도 했다.

이미 MSI Wind는 EeePC901에 비해 블루투스가 없으며 배터리가 3셀이라는 약점을 보완하기 위해서 예약판매중 5만원을 인하하여 599,000원에 판매한 바가 있다. 그리고 Wind U100+ 라는 2GB메모리, 블루투스와 6셀 배터리를 갖춘 한정판(?) 모델을 만들어 649,000원에 판매하여 기존 예약판매 구매자들의 원성을 사기도 했었다.

image
379달러에 출시될 것으로 알려진 Acer의 Aspier One

최근 소식에 의하면 ASUS EeePC1000H가 해외사이트에서 100달러가 인하되어 549달러에 판매되고 있다는 정보도 있다. 이는 이제 곧 발매될 Acer의 Aspier One의 가격이 379달러에 불과하면서도 쓸만하다는 소식이 있고, 스위블과 타블렛(?)기능까지 지원하는 Gigabyte의 M912시리즈가 556달러 ~ 656달러 사이에서 출시된다는 소식이 있기 때문이 아닌가 생각된다. 이 때문에 ASUS에서 미니노트북 시장을 완전히 주도하기 위해서 가격을 낮추는 것이 아닌가 하는 이야기가 들리고 있다.
image

기가바이트의 M912모델, Vista가 내장된 M912V모델이 656달러, XP가 내장된 M912X모델이 620달러, 블루투스등의 기능을 뺀 M912M모델이 556달러에 출시될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국내 사이트에 소개된 바로는 이보다 가격이 좀 더 높을 것으로 보이기도 한다.

국내에서 실제 제품 구매는 Acer와 Gigabyte의 미니노트북까지 출시된 이후로 기다려 보는 것이 나을 것 같다. 더구나 Dell이나 HP의 새로운 미니노트북이 하반기에 출시될 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커져가는 미니노트북 시장을 장악하기 위한 각 업체들의 노력이 치열할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미니노트북은 언제 구매하는 것이 좋을까?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기가바이트의 M912모델을 출시와 가격 경쟁이 어느정도 마무리 될 것으로 보이는 9월쯤 구매하는 것이 가장 좋지 않을까 생각한다.

개인적으로 M912모델을 가장 주목하고 싶다. 고가 모델인 고진샤의 S130처럼 타블렛, 스위블 기능을 갖고 있으면서도 기존 EeePC 등과 비슷한 수준의 가격대가 형성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국내에 다른 사이트에서 보면 거의 S130에 육박하는 가격대가 될지도 모르겠다.) 중요한 것은 M912의 실제 국내 출시 가격과 성능(퍼포먼스, 배터리 사용시간, 타블렛 성능, 소음, 발열 등)이 어느정도인가 하는 것이다.

9월쯤이 되면 봇물처럼 터지고 있는 아톰 프로세서를 내장한 미니노트북 출시가 어느 정도 안정이 되면서 시장도 어느 정도 정리 될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또, 나의 용도에 맞는 제품의 성능과 가격을 비교하여 선택할 여지가 더욱 많아 지는 것도 중요한 이유이다.

EeePC가 처음 국내에 발매때 해외 판매 가격에 비해서 터무니 없어 보이는 가격으로 선 보였지만, 현재 EeePC나 Wind가 이미 적절한 가격 수준에서 출시된 것으로 보면, 우리나라에서만 고가 정책을 가져가기도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이미 인지도가 있는 고진샤와는 달리 M912는 이제야 새로 시작하는 수준이라고 보는 것이 적절하고, EeePC701 출시 당시에는 경쟁제품도 많지 않았음에도 가격 때문에 대중적인 인기를 끌지 못했던 점을 감안하면 M912의 가격은 처음에는 고가였다가 이후로 인하될 가능성도 있다.

즉, 미니노트북에서만큼은 또 당분간은 국제 출시 가격과 유사한 수준으로 보고 구매 제품을 선택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또 주목할만한 것은 인텔이 하반기에 아톰 듀얼코어 프로세서를 발표한다는 소식이 있었다는 점이다. 물론 발표하고 양산해서 제품이 나오기 까지는 오래 걸리겠지만, 당장 미니노트북을 쓸일이 없는 사람들은 조금 뒤로 미루는 것도 괜찮은 선택이라고 보인다.

EeePC 901, 최고의 휴대성


오늘 청량리를 갔다가 양평으로 돌아가는 길입니다.

오전에 청량리 가는 50분 동안 한글2005로 문서 작성을 하고, 너무 더워서 커피를 마시러 들어 갔다가 무선 인터넷으로 1시간 넘게 인터넷을 했습니다. 그리고 지금 돌아가는 길이고 30분 정도 블로그에 올릴 글을 한글2005를 이용해서 쓰고 있습니다.

가끔 캠을 작동 시켜서 사진도 찍었습니다. 현재 남은 배터리 타임은 3시간입니다. 이렇게 썻는대도 쓴만큼 쓸 수 있다니...


어제 외장CD-ROM을 빌려와서 WindowsXP Black Edition SP2를 설치해 줬더니 부팅시간도 30초 이내로 줄었고, 프로그램도 번쩍 실행됩니다.

파이어폭스3에다가 IE Tab 애드온(인터넷 뱅킹 같은 IE전용에서만 IE탭을 열어서 쓰면 됩니다.)을 설치해서 사용 중인데, 인터넷 익스플로러를 쓰는 것보다 훨씬 빠르고 좋습니다.

image 

15.4인치 삼보 에버라텍 6600시리즈와 함께 찍은 사진입니다.


키보드도 이제는 참 안정적이 되었습니다. 웬만해서는 300타 이상은 충분히 나오는 것 같습니다. 오른쪽 시프트키의 오타는 아직도 가끔 발생하기는 하지만, 정말 많이도 익숙해졌습니다.


별을 주라면 5개 만점에 4개 반 정도 줄 수 있을 만큼 참 쓸만하다는 생각이 드네요....


어느 덧 목적지인 양평에 거의 도착해 갑니다. 이제 EeePC를 끄고 내릴 준비를 해야겠네요 ^.^

Sun Jul 13 20-42-44.bmp

EeePC901의 캠으로 찍은 사진입니다. 기차에서 옆으로 돌려서 찍었죠. 기본 제공되는 ECap프로그램이 BMP파일로 저장하네요. 그래서 용량이 무지 많습니다. 변환하기도 귀찮고 ,,, 죄송^.^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