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등록 인구통계가 매월말일 기준으로 인터넷에 공개되고 있네요. 이왕 본김에 인구가 어떻게 변하고 있는지 분석해 봤습니다.

1. 제주도 전체

제주도 전체 인구는 2008년 560,618명에서 2014년 607,346명으로 46,728명이나 증가했습니다. 무려 8.34%나 증가하고 있는 것인데, 세대수로 보면 214,681세대에서 246,516세대로 31,835세대가 증가하여 14.83%나 증가했습니다. 이는 1인 세대가 빠르게 증가하였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2008년에 비해 2009년에는 2,045명, 2010년에는 8,592명, 2011년에는 4,901명, 2012년에는 7,557명, 2013년에는 10,093명, 2014년에는 13,540명이 증가하여 증가폭이 점점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와 같은 인구증가 속도라면 6년 후인 2020년에는 70만명을 돌파하거나 근접할 것으로 보입니다.

2. 제주시 통계

세부적으로 제주시 인구는 2008년 407,498명에서 448,834명으로 41,336명으로 증가했습니다. 제주도 전체 증가율보다 높은 10.14%가 증가했습니다. 세대수로는 155,398세대에서 179,090세대로 23,692세대가 증가하여 15.25%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2008년에 비해 2009년에는 2,880명, 2010년에는 7,161명, 2011년에는 5,251명, 2012년에는 6,866명, 2013년 8,509명, 2014년에는 10,669명이 증가하였습니다.

읍면동 지역으로 보면 이 기간동안 구좌읍 480명, 조천읍 208명, 추자면 682명, 일도1동 233명, 일도2동 1,578명, 삼도2동 336명, 용담1동 342명, 용담2동 293명, 건입동 550명, 봉개동 78명, 이호동 80명이 감소하였으며, 이 중에 일도2동 지역의 인구가 가장 많이 감소하였습니다. 반대로 한림읍 148명, 애월읍 3,426명, 한경면 119명, 우도면 52명, 이도1동 410명, 이도1동 410명, 이도2동 9,345명, 삼도1동 703명, 화북동 5,481명, 삼양동 4,045명, 아라동 8,846명, 오라동 2,643명, 연동 3,252명, 노형동 3,854명, 외도동 3,365명, 도두동 507명의 인구가 증가하였으며, 이도2동의 인구가 9,345명으로 가장 많이 증가하였습니다. 이도2동, 아라동, 화북동, 삼양동 지역의 인구가 급격히 늘어난 것은 대규모 택지개발로 인한 인구유입으로 보이며, 일도2동 등 구도심 지역의 인구가 감소한 현상은 이들 대규모 택지개발 지역으로 이주가 원인인 것으로 보입니다.

3. 서귀포시 통계

서귀포시 인구는 2008년 153,120명에서 2014년 158,512명으로 5,392명이 증가하여 3.52%의 인구증가율이 나타났습니다. 세대수는 59,283세대에서 67,426세대로 8,143세대가 증가하여 13.74%의 증가율을 보였는데, 인구증가수보다 세대수 증가수가 더 높은 현상이 눈에 띕니다.

2008년에 비해 2009년에는 835명이 감소하고, 2010년에는 1,431명이 증가, 2011년에는 350명 감소, 2012년에는 1,104명 증가, 2013년에는 1,584명이 증가, 2014년에는 2,871명이 증가하여, 최근에는 인구수가 급격히 증가하고 있으나 제주시 지역에 비해 인구 증가속도는 더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읍면동 지역으로 보면 이 기간동안 남원읍 446명. 성산읍 357명, 안덕면 177명, 송산동 240명, 정방동 92명, 효돈동 141명, 영천동 7명이 감소하였고, 대정읍 232명, 표선면 386명, 중앙동 7명, 천지동 187명, 동홍동 1,898명, 서홍동 1,937명, 대륜동 1,099명, 대천동 444명, 중문동 519명, 예래동 143명이 증가하였습니다. 동홍동, 서홍동, 대륜동의 신규 아파트 분양에 따른 입주자 증가로 인구가 증가하였으며, 대륜동은 혁신도시 아파트 입주가 시작되어 인구가 증가하였습니다.

4. 제주시 특이사항

이도2동 지역은 2011년 2,840명, 2012년 3,105명, 2013년 1,210명, 2014년 1,128명 증가하였는데 이도택지개발시기와 맞물려 있으며, 화북동 지역은 2011년 3,198명, 2014년 1,738명 증가, 삼양동 지역은 2013년 1,098명, 2014년에는 2,690명이 증가하였는데 삼양택지개발과 맞물려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특이할 점은 2011년 이도2동, 화북동을 제외한 다른 지역 중 일부를 제외하고는 인구가 감소한 현상이 나타나 이들 대규모 택지개발지역으로 이주하였음을 보여줍니다. 아라동은 2012년 1,158명, 2013년 5,042명, 2014년 1,761명이 증가하여 아라택지개발로 인한 효과로 보입니다.

연동, 노형동, 외도동은 한 해 평균 500명 이상의 인구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데, 신제주 지역의 인구유입이 꾸준하게 이뤄지고 있으며, 그 중에 높은 집값으로 인해 신혼부부 등은 인구 외도동 지역으로 이주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10세 미만 아동의 전체 인구 비율을 보면 제주시 전체는 10.7%인데 반해 신제주 지역중 오래된 곳인 연동은 10.2%, 노형동은 12.0%인데 반해 외도동은 16.3%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나 이를 뒷받침해줍니다.

노형동은 2014년 1,455명이 증가하였는데, 노형2지구 개발로 인한 입주가 원인인 것으로 보입니다.

5. 서귀포시 특이사항

대정읍은 2014년 508명이 증가하였는데 영어교육도시 등 아파트 입주가 원인으로 보이며, 대표적인 택지개발지역인 동홍동은 매년 300명 이상의 인구가 증가하고 있습니다. 서홍동은 2011년 511명, 2013년 535명 등 아파트 입주로 인한 인구 증가가 나타나며, 대륜동 지역은 2014년 1,113명이 증가하여 혁신도시내 아파트 입주가 시작된 효과로 보입니다.

6. 10세 미만 아동 비율

신혼부부가 많고 아동이 많은 지역을 따로 추려보았습니다.

제주도 평균 10세 미만 아동 인구는 61,958명으로 전체 인구대비 10.2%로 나타났습니다. 제주시는 48,200명으로 10.7%, 서귀포시는 13,758명으로 8.6%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지역별 평균보다 아동 비율이 높은 지역은 제주시는 이도2동 12.1%, 화북동 12.9%, 삼양동 14.3%, 노형동 12.0%, 외도동 16.3%, 도두동 11.7%로 나타났으며, 서귀포시는 동홍동 12.2%, 서홍동 13.0%, 대륜동 9.6%, 중문동 9.6%로 나타나 다른 지역보다 아동 비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 Recent posts